Statistics Graph

 

'꽃샘추위'에 해당되는 글 18

  1. 2017.03.03 옜다~~봄!!! (8)
  2. 2016.02.24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3. 2015.03.10 꽃샘추위 (21)
  4. 2014.03.25 아침운동 시작 (43)
  5. 2014.03.24 3월의 하늘은 (28)
  6. 2014.03.18 아~~봄이다! (54)
  7. 2014.03.13 팔랑팔랑 봄바람 (53)
  8. 2014.03.12 봄을 알리는 홍매화 (64)
  9. 2014.03.10 아듀~아현 고가도로 (38)
  10. 2014.03.06 인생은 미묘한 순간들의 총합 (54)
 

옜다~~봄!!!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7.03.03 10:4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카톡 소리가 요란하게 울렸다.

부산 사는 친구였다.

"옜다~~봄!!!"

아파트 주변에 갖가지 동백꽃이 피었다고 서둘러 봄을 알려 주었다.

남쪽 지방의 꽃소식과 함께, 봄은 어느새 우리 곁으로 와 있었다.

꽃샘추위가 잠시 우리를 주춤이게 할 수는겠지만,

따뜻하게 피어날 봄을 막을 수는 없다.

겨울의 긴 장막을 걷어낼 때이다.

이제 봄이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6) 2017.03.15
꼬마야  (8) 2017.03.07
옜다~~봄!!!  (8) 2017.03.03
봄...기다림...  (4) 2017.02.20
아름다운 졸업식  (4) 2017.02.15
스누드(넥워머)  (0) 2016.12.12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6.02.24 10:5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박미산


나는 꽃과 입 맞추는 자

당신의 어깨 뒤로 태양이 뜰 때

목부용 꽃 앞에 가만히 떠 있네

연둣빛 숨결을 내쉬며

미로를 헤집던 가늘고 긴 부리

이슬 젖은 나뭇잎을 뚫고 세상의 폭포를 지나가네

 

공중비행하며 세상을 바라보네

결코 지면에 앉는 일이 없지, 나는

맨발로 하늘을 가르는 작은 벌새

온몸이 팽팽해지고 용기가 넘치네

두려움 모르는 나의 날갯짓에

검은 그늘 번뜩이는 매도 떠밀려가고 만다네

 

나는 지금 꽃의 나날

연분홍 봄을 보며 독도법을 익히리

비바람 천둥번개가 북적거리는데

배 밑에는 짙푸른 여름이 깔려 있네

천변만화의 계절을 갖기 위해

나는 꽃과 입 맞추는 자

꽃이 있다면 계절의 빰은 늘 환하네

 

- 박미산

2006년 <유심>으로 신인상

2008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루낭의 지도>, <태양의 혀>

고려대, 디지털대 출강

서촌 필운대로에 문학의 향기를 피울 작은 둥지를 마련했음.


* 봄이 목전인데 꽃샘추위가 심술을 부리고 있네요.

그래도 곧 펼쳐질 따뜻한 세상을 지금은 기다리고 있습니다.

봄은 바로 가까이에 와 있습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비  (12) 2016.04.29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2016.04.15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2016.02.24
사의재  (34) 2015.06.26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10) 2015.05.11
아름다운 마음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듭니다  (24) 2015.04.29

꽃샘추위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3.10 10:3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길었던 겨울

그냥 쉽게 물러갈 수는 없는가 보다.

 

오랜 여운을 털어내기 위한 마지막 몸부림

따스한 봄볕을 기다리는 마음에 시샘

차가움을 가득안은 바람이

우리를 잠시 움츠리게 한다.

 

혹독한 추위와 한파를 견디면서 지켜온 오늘

향긋한 봄이 바로 가까이로 다가서고 있다.

지금 이 작은 추위 쯤이야

새로운 계절을 향한 희망의 서곡이리라.

 

춥고 힘들었던 만큼

봄은

따뜻하게

행복하게

사랑스럽게 세상속으로 펼쳐질 것이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깐 사이 - 봄  (18) 2015.04.02
호박 향기  (42) 2015.03.12
꽃샘추위  (21) 2015.03.10
3월이다~~!  (18) 2015.03.02
올망졸망  (64) 2015.02.26
'비밀의 정원' 순례를 마치고~~  (52) 2015.02.23

아침운동 시작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3.25 09:1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아침 운동을 다시 시작했다.

4개월 정도의 나름 긴 겨울 방학을 끝내고~~ㅎ

3월 초부터 시작해야지 하면서도 꽃샘 추위의 심술이 두려워 움츠리고 있다가 드디어 시작.

시작은 반이라는 말처럼,

몸과 마음이 상쾌하고 가볍게 느껴졌다.

 

- 새벽 5시에 집을 나와서 수성동 계곡을 지나고 북악 스카이웨이 옆 오솔길을 걸어

운동 기구가 마련되어 있는 작은 운동장에서 맨손 체조부터 시작하여 동네 주변을 도는 

우리의 운동 코스는 1시간 30분정도 -

 

어느새 산수유는 노랗게 꽃을 피우고 있었고,

개나리도 꽃망울을 터뜨릴 준비를 마치고 조금씩 고개를 내밀기 시작했다.

마치 겨울잠을 자고 일어난것처럼,

기지개를 펴고나니 주변에 봄이 가득 차 있는것 같았다.

 

작년 벼락으로 소실되었던 화장실은 멋있게 다시 지어졌고,

황학정 활터위엔 작은 공원이 만들어져 있는등  산책로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미세 먼지가 조금 염려스럽기는 하지만,

아직 차가움이 섞여있는 새벽 공기는 신선했다.

그렇게 봄은 내 마음 속에서도 활짝 피기 시작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3월의 마지막 날  (4) 2014.04.03
완전 봄이다~^^*  (26) 2014.03.28
아침운동 시작  (43) 2014.03.25
3월의 하늘은  (28) 2014.03.24
거북이 경주  (78) 2014.03.21
상량식  (53) 2014.03.20

3월의 하늘은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3.24 09:0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3월의 하늘은

쉽게 봄을 허락하지 못한다.

하얀 기억들을 아직은 함께 하고싶어 한다. 

차가운 바람을 꽃샘 추위에 실어

세상에서의 마지막 자리를 쓰다듬는다.

 

3월의 하늘은

계절의 순환을 조용히 기다리고 있다.

겨울이 가고 봄이 오는......

스모그로 잠시 얼룩이 생길지라도

자연의 순리를 묵묵히 지키고 있다.

 

3월의 하늘은

피어오르는 기운에 미소를 짓는다.

움츠렸던 나무는 가지를 활짝 펴고,

위로위로 순환을 시작한다.

땅 속에서 겨울을 이겨낸 새싹들을,

부드러운 숨결로 다독인다.

 

아직은 메마르고 앙상함속의 외로움도 함께 하지만,

곧 펼쳐질 따뜻하고 아름다운 봄의 준비를 모두 마쳤다고 속삭이던 3월의 하늘은

추위을 걷어내고 기어코 세상에 봄을 펼쳐 놓았다.

 

* 3월도 그 끝을 향해 달리고 있는 월요일 아침입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전 봄이다~^^*  (26) 2014.03.28
아침운동 시작  (43) 2014.03.25
3월의 하늘은  (28) 2014.03.24
거북이 경주  (78) 2014.03.21
상량식  (53) 2014.03.20
아~~봄이다!  (54) 2014.03.18

아~~봄이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3.18 08:4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봄이 오시는 길...

길게만 느껴졌던 꽃샘 추위의 끝 심술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감기몸살.

코가 막히고 귀가 막힌다더니 그렇게 며칠을 먹먹함 속에서 두문불출하며 허우적 거렸다.

 

따뜻하게 햇살이 계속 창문을 노크 하는것 같아 밖으로 나가 봤더니,

우리집 마당에 봄이 가득 피어 오르고 있었다.

새삼스럽게 느껴지는 감동에 카메라를 들고 나가서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파릇파릇 땅에서 싹이 핀것은 이미 며칠이 지난것 같았고,

나무들도 물이 올라 꽃 피울 준비를 마치고 있었다. 

아~~봄이다!

이제 내 맘에 움츠리고 있던 마지막 겨울 그림자만 걷어내면 될것 같다.

솟아오르는 희망에 감기는 멀리로 차 버릴 수 있을 용기가 생겨났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북이 경주  (78) 2014.03.21
상량식  (53) 2014.03.20
아~~봄이다!  (54) 2014.03.18
갈매기가 되고 싶은 비둘기?  (80) 2014.03.14
팔랑팔랑 봄바람  (53) 2014.03.13
봄을 알리는 홍매화  (64) 2014.03.12

팔랑팔랑 봄바람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3.13 08:5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잠자던 개구리도 눈을 뜬다는 경칩.

꽃샘 추위의 심술은 세상에 눈을 휘날렸다.

하얗게 내리던 눈......

봄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는 안타까움으로,

개구장이들은 신이나서 환호성을 질러댔다.

 

봄이 오는 길,

긴 겨울을 떨쳐버리기가 쉽지 않은가 보다. 

그러나 그 고단함 뒤에 만나는 따뜻함을 알기에 잠시 옷깃을 여미는 우리는,

희망으로 기다린다.

 

팔랑팔랑 

봄바람은 이미 시작 되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봄이다!  (54) 2014.03.18
갈매기가 되고 싶은 비둘기?  (80) 2014.03.14
팔랑팔랑 봄바람  (53) 2014.03.13
봄을 알리는 홍매화  (64) 2014.03.12
아듀~아현 고가도로  (38) 2014.03.10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42) 2014.03.05

봄을 알리는 홍매화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3.12 08:5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어느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일이다.

개학한 지 며칠이 지나서 오랜 전통에 따라 학급 단체 사진을 찍었다.

일주일 뒤, 선생님은 학생들이 저마다 사진을 사는 게 좋겠다 싶어서 설득을 시도한다.

"미래를 생각해 보세요. 수십 년이 지나서 이 사진을 다시 보면 정말 즐겁지 않겠어요? 그때 여러분은 아마 이렇게 말할 거예요. 어머, 얘가 프랑수아즈잖아. 얘가 이제는 의사가 되었다지? 그리고 여기 얘는 실뱅이야. 엔지니어가 되었지."

그때 교실 뒤쪽에 앉은 아이가 작은 목소리로 동을 단다.

"그리고 이런 말도 하겠죠. 여기 이분이 우리 선생님이야. 가엽게도...... 세상을 떠나셨지."

 

                                      다리우스 워지니악의 스탠드업 코미디

                                     <인생은 미묘한 순간들의 총합>중에서

 

                                    베르나르 베르베르 장편소설 <웃음> 중에서

 

긴 겨울를 벗어버리기 위해 꽃샘 추위가 우리를 잠시 움츠리게 했지만,

봄은 가까이로 다가서고 있었다.

그리고 곧 펼쳐질 따사로운 봄의 세상 속에서

우리들은 추웠던 기억들은 떠나 보내게 될 것이다.

 

세월이라는 자연스러운 흐름,

계절이 교차되는 시점에서 새로운 희망이 가득 피어 오르기를 기도한다~~^^*

 

          

                                                   * 통도사의 홍매화가 봄을 알려 왔네요~~ㅎ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매기가 되고 싶은 비둘기?  (80) 2014.03.14
팔랑팔랑 봄바람  (53) 2014.03.13
봄을 알리는 홍매화  (64) 2014.03.12
아듀~아현 고가도로  (38) 2014.03.10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42) 2014.03.05
이슬이를 사랑하는 남편  (30) 2014.03.04

아듀~아현 고가도로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3.10 07:4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우리나라의 첫 고가도로였던 아현 고가도로.

1968년 9월에 개통해서 신촌로와 충정로를 이어주는 역할을 해 왔다.

오랜 시간동안 서울의 희노애락을 함께 해 왔던 아현 고가도로는,

이제 역사속으로 사라져가고 있었다.

꽃샘추위가 옷깃을 여미게 하던 2014년 3월,

쓸쓸한 모습으로 철거 되고 있었다.

 

* 봄이 오는 길이 쉽지는 않은것 같네요.

건강 조심하는 월요일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팔랑팔랑 봄바람  (53) 2014.03.13
봄을 알리는 홍매화  (64) 2014.03.12
아듀~아현 고가도로  (38) 2014.03.10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42) 2014.03.05
이슬이를 사랑하는 남편  (30) 2014.03.04
신기한 열매  (72) 2014.02.28

인생은 미묘한 순간들의 총합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4.03.06 06:4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두 학자가 사자에게 쫓기게 되었다.

한 사람은 과학자이고 다른 한 사람은 철학자이다.

과학자가 말한다.

"조심하게. 내 계산에 따르면 사자가 간격을 좁히고 있네. 곧 우리를 따라잡을 가능성이 많아."

그러자 철학자가 대답하기를,

"그런 정보에는 관심이 없네. 나는 사자보다 빨리 달리려고 하지않아. 내가 목표로 삼고 있는 것은 그저......자네보다 빨리 달리는 것일세."

 

                                               다리우스 워즈니악의 스탠드업 코미디

                                               <인생은 미묘한 순간들의 총합>중에서

 

                                            베르나르 베르베르 장편소설 <웃음> 중에서

 

* 꽃샘 추위가,

봄이 바로 가까이에 와 있음을 말해주고 있네요.

건강하게 봄을 맞이할 수 있도록 주의가 필요한 때인것 같습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설공주에게 죽음을>을 읽고...  (64) 2014.03.17
<웃음>을 읽고...  (60) 2014.03.11
인생은 미묘한 순간들의 총합  (54) 2014.03.06
주정뱅이  (66) 2014.02.26
'웃음' - 스탠드업 코미디중에서  (72) 2014.02.17
상처를 키우다  (52) 2014.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