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강원도'에 해당되는 글 58

  1. 2014.06.03 어머니 죄송합니다 (36)
  2. 2014.05.21 정말 고로쇠 나무일까? (26)
  3. 2014.04.10 새싹 (38)
  4. 2014.04.09 나무 심는 날 (10)
  5. 2014.04.03 3월의 마지막 날 (4)
  6. 2014.04.01 주천산의 봄 (10)
  7. 2014.03.20 상량식 (53)
  8. 2013.12.10 눈속의 파란싹 (48)
  9. 2013.12.06 주천 겨울산에서.. (60)
  10. 2013.11.29 영월 주천 섬안이강 (52)
 

어머니 죄송합니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6.03 09:3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하늘아래 끝없이 펼쳐져 있는 첩첩산중

가슴 깊숙이로 빨려드는 듯한 맑은 공기

중간 차단없이 그대로 내리쬐는 뜨거운 햇살

봄이 가는 길목

여름이 자리를 잡는 시간

마음은 가을의 끝자락에서 서성이다가

하얗게 서리를 그려 놓았다.

 

최선을 다했던 평생이란 당신의 시간이 허허로웠다.

삶이란 그림이 허허로웠다.

 

총기가 넘치던 사랑하는 내 어머니는

갑자기 그렇게 당신의 기억들을 놓아버리셨다.

 

지난 다음에 후회한다는 그 대열에 끼인듯

어머니란 최고의 단어가 아프게 아프게 가슴을 때렸다.

 

* 강원도 통리재에 있는 요양병원에서 내려다 본 풍경은 절경이었습니다~ㅠ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일 큰 보약^^  (34) 2014.06.11
호박꽃  (22) 2014.06.10
어머니 죄송합니다  (36) 2014.06.03
드디어 표고버섯이 나다~^^  (0) 2014.05.07
  (1) 2014.04.30
오랜 세월의 흔적이...  (0) 2014.04.29

정말 고로쇠 나무일까?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5.21 09:0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 4월 초 주천산에 나무 심던 날,

나뭇가지 하나를 쳐 냈는데 물이 흐르기 시작했다.

혹시 말로만 듣던 고로쇠 나무가 아닐까? 생각하며

나무에게 미안한 마음으로 사진을 찍었었다.

그리고 한달이 지난 시간,

물이 흐르던 부분이 붉게 물들인 채로 굳어져 있었다.

왠지 나무에게 큰 상처를 낸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 다시 되살아 났다~^^;

 

정말 고로쇠 나무일까?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꽃 퍼레이드  (40) 2014.05.23
서오릉 - 대빈묘  (38) 2014.05.22
정말 고로쇠 나무일까?  (26) 2014.05.21
잠자는 거인?  (36) 2014.05.20
5월의 작약  (36) 2014.05.19
5월의 신랑 신부에게 - 엄마가♡  (32) 2014.05.16

새싹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4.10 08:5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긴 겨울의 그림자를 걷어내고

바스락이는 낙엽 더미를 밀쳐내고

연하고 부드러운 얼굴로

기지개를 켜듯 세상 밖으로 나왔다.

 

새 봄에 산 속에서 파랗게 새싹이 돋아나고 있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피는 봄  (17) 2014.04.14
벚꽃 엔딩  (40) 2014.04.11
새싹  (38) 2014.04.10
나무 심는 날  (10) 2014.04.09
우리집 살구꽃  (8) 2014.04.04
3월의 마지막 날  (4) 2014.04.03

나무 심는 날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4.09 08:5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주천산에도 봄이 왔다.

 

잡목들이 우거져있어 조금 정리를 하고 유실수를 심어 보자고,

늘 말로만 하다가 드디어 실행으로 옮겼다.

시범적으로 대추나무, 호두나무, 자두나무, 살구나무, 밤나무 10그루를 심었다.

식목일에 즈음해서 시작했는데,

생각보다 나무를 심는 일이 쉽지는 않았다.

주변 정리를 하고 구덩이를 파고 나무를 심고 옆 계곡에서 물을 길어다 주고,

풀이 자라지 못하게 나무 주위에 비닐까지 씌워주었다.

산이 부엽토로 덮여 있어서 양분은 충분할것 같았다.

오늘 흘렸던 땀방울을 잊지말고,

공기좋은 주천의 산에서 나무들이 잘 자라기를 기도했다.

이젠 가끔 들려서 잘 보살펴 줘야겠다.

 

서울로 올라오는 길은 괜히 뿌듯하고 기분이 좋았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벚꽃 엔딩  (40) 2014.04.11
새싹  (38) 2014.04.10
나무 심는 날  (10) 2014.04.09
우리집 살구꽃  (8) 2014.04.04
3월의 마지막 날  (4) 2014.04.03
완전 봄이다~^^*  (26) 2014.03.28

3월의 마지막 날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4.03 08:4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영월 시내가 훤히 내려다 보이는 봉래산 기슭,

아버님, 어머님께서 나란히 누워계신다.

작년 10월 어머님께서 돌아가시고 처음 맞는 생신.

작년 생신때 이미 건강이 많이 좋지 않으셨지만,

자식들과 함께 식사를 하셨었는데 이젠 기억 속에서 계실뿐이다......

 

30년이란 세월을 함께했던 희노애락이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문득문득 아쉬움과 후회로 나를 잠시 멈추게 한다.

아버님께서 좋아하셨던 봉래산,

그래도 두분이 함께 계시니 좋을것 같다고 애써 위로를 해 본다.

 

어머님이 잠드신 그 곳에만 예쁜 들꽃이 피어 있었다.

꽃을 좋아하셨던 어머님은

봄이 되면 종로 꽃가게에서 늘 꽃을 사오시곤 했었다.

신기했다......

 

3월의 마지막 날,

음력으로는 3월 초하루인 월요일 아침에 봄볕은 따뜻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 심는 날  (10) 2014.04.09
우리집 살구꽃  (8) 2014.04.04
3월의 마지막 날  (4) 2014.04.03
완전 봄이다~^^*  (26) 2014.03.28
아침운동 시작  (43) 2014.03.25
3월의 하늘은  (28) 2014.03.24

주천산의 봄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4.01 09:0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주천산,

섬안이강이 휘돌아 유유히 흐르고 있는 청정한 곳이다.

3월 마지막날,

따뜻한 봄볕에 진달래꽃은 꽃망울을 터트렸고,

버들강아지도 작은 바람결에 한들한들 그 자태를 뽐냈다.

 

주천산에도 봄이 활짝 피어나기 시작하고 있었다.

 

* 4월 입니다.

행복한 봄날로 채워 가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센스  (0) 2014.05.09
오늘은 어버이날  (0) 2014.05.08
주천산의 봄  (10) 2014.04.01
도봉산 산행 일기  (68) 2014.03.19
고 채명신 장군  (38) 2014.03.03
기도  (60) 2014.02.25

상량식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3.20 09:0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서촌 그리고 세종마을이라고도 불리우는 곳.

인왕산 아래 수성동 계곡을 따라 경복궁까지 오랜 역사적인 문화가 숨쉬고 있는 곳이다.

최근 전통 한옥들이 새로이 속속 들어서고 있다.

가까이 지내는 지인도 한옥 상가를 신축하게 되어 상량식을 한다고 초대해서 다녀왔다.

15평 땅위에 작고 아담하게 지어지는 한옥이 어느새 기본 틀을 잡고 있었다.

차려진 제상 위 돼지 머리에 봉투를 끼우고 절을 하며,

무사히 멋진 한옥으로 지어지기를 기원했다.

 

처음 보는 상량식,

우리 선조들부터 집을 지을 때 행해 오던 오랜 전통의 하나이기도 하지만,

다함께 모여서 힘과 용기를 주며 마음을 모아 기원하는 모습이 훈훈해 보였다.

그리고 음식도 나누며 즐기는 '정'을 느낄 수 있었다.

주변을 지나가는 많은 관광객들과 외국인들도 관심을 가지고 촬영을 하는 등

서촌의 정서를 잠시 함께 나누는 시간이 된 듯 했다.

강원도 육송을 직접 다듬고 만들어서인지 기분좋게 소나무 냄새가 솔솔 풍겼다.

우리나라의 전통 명품 한옥의 탄생이 기대 되었다.

 

기와를 얹기 전인 서까래 사이로 봄볕이 눈부시게 쏟어져 내렸다.~~^^*

 

 

* 상량식은 집을 지을 때 기둥을 세우고 보를 얹은 다음 말수대를 올리는 의식.

 

마룻대는 건물의 중심이며 가장 중요한 부분이므로 재목도 가장 좋은 것을 사용한다.

또 마룻대를 올릴 때는 떡, 술, 돼지머리, 북어, 백지 등을 마련하여 주인, 목수, 토역꾼 등이 새로 짓는 건물에 재난이 없도록 지신(地神)과 택신(宅神)에게 제사지내고, 상량문을 써서 올려놓은 다음 모두 모여 축연을 베푼다.

                                                        <네이버 지식백과, 두산백과>참조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3월의 하늘은  (28) 2014.03.24
거북이 경주  (78) 2014.03.21
상량식  (53) 2014.03.20
아~~봄이다!  (54) 2014.03.18
갈매기가 되고 싶은 비둘기?  (80) 2014.03.14
팔랑팔랑 봄바람  (53) 2014.03.13

눈속의 파란싹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12.10 09:4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눈덮인 주천산.

양지쪽은 따뜻한 햇볕에 눈이 녹아내리고 있었다.

나무에서 떨어져 쌓여있는 갈색 소나무 잎들,

그 사이로 파란 싹들이 보였다.

마지막 남은 가을의 안간힘일까?

아님 겨울을 씩씩하게 이겨가고 있는걸까?

생명의 강인함에 마음을 모아 박수를 보냈다.

작은 일에도 힘들어 하고,

조그마한 손실에도 안타까워 하며 편하고 쉬운 길을 찾아 나서려는 

나를 되돌아보게 하였다.

강인한 의지와 인내,

최선을 다하는 노력의 성실함을 내 머리속 수첩에 새겨 넣었다.

이미 내 생의 절반을 훌쩍 넘어서 살아가고 있을 나,

오늘을 성실하게 잘 살아가야 겠다고

매번 하던 다짐을 다시한번 굳게 해 보는 시간이 되었다.

내 앞에 공평하게 펼쳐져있는 세상을 아름답게 만들어 가는건 나의 몫이니까~~~^^*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정의 과메기  (44) 2013.12.12
하얀 아침  (50) 2013.12.11
눈속의 파란싹  (48) 2013.12.10
50일 미사를 마치고...  (40) 2013.12.05
눈꽃송이  (40) 2013.12.03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58) 2013.12.02

주천 겨울산에서..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3.12.06 10:1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주천 섬안이강의 산,

눈이 덮인 산위로 쨍하게 맑은 하늘이 펼쳐졌다.

잎들이 모두 져버린 겨울산은 바스락 거리며 소리를 내고 있는듯  했다.

울창했던 숲은 앙상한 가지들로 뒤엉긴채 하얀 눈꽃을 피우고 있었다.

생각보다 겨울 바람이 차갑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가슴속에 품고 있었던 노폐물들을 모두 내 보내려는듯 심호흡을 연신했다.

그때 자그마하게 물 흐르는 소리가 들렸다.

눈길을 미끄러지며 달려가니,

흐터진 나뭇가지 사이로 졸졸 물이 흐르고 있었다.

신기했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이 겨울 산속에서,

물은 쉬지않고 묵묵히 자기길을 가고 있다는 생각에 잠시 멍해졌다.

환호성을 질렀다.

메아리가 되어 산속 멀리멀리 퍼질때까지 큰 소리로......

 

* 왠지 분주함이 느껴지는 12월의 첫 주말입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시 양남의 '해솔래'  (52) 2014.01.14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66) 2014.01.13
주천 겨울산에서..  (60) 2013.12.06
영월 주천 섬안이강  (52) 2013.11.29
광화문 광장의 가을 아침  (70) 2013.10.24
광화문 광장에서 만난 시들..  (58) 2013.10.23

영월 주천 섬안이강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3.11.29 10:0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강원도 영월군 주천,

섬안이강의 깨끗한 물은 천천히 변함없이 흘러가고 있었고,

갑자기 추워진 날씨와 어제 내린 눈으로 주변 산들은 한겨울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올려다 본 하늘은 가을 하늘을 막 벗어난듯한 청량함이 느껴지는 예쁜 하늘이었다.

작고 하얀 구름까지......

 

막연하고 멀게만 느껴졌는 이 곳에 오게되면

아늑함과 정겨움이 나를 반기는것 같다.

오염이라고는 찾아보기 힘든 투명하게 펼쳐진 자연 속에서

산소탱크 속으로 온전히 빠져 드는것만 같다.

복잡하고 바쁜 도심에서 늘 마음속에 접어넣고 있었던 그리움이었을까?

이유없는 편안함,

그리고 행복감에 나도 모르게 얼굴에 활짝 미소가 번진다.

자연을 느끼고 바라볼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는것은 그만큼 나이를 먹었음이리라.

나도 청산에 살고 싶어지는 것일까?

 

* 11월 마지막 주말입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66) 2014.01.13
주천 겨울산에서..  (60) 2013.12.06
영월 주천 섬안이강  (52) 2013.11.29
광화문 광장의 가을 아침  (70) 2013.10.24
광화문 광장에서 만난 시들..  (58) 2013.10.23
동해 망상의 바닷가  (66) 2013.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