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가을'에 해당되는 글 106

  1. 2014.11.04 천아트 - 발표 (64)
  2. 2014.11.03 11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64)
  3. 2014.10.31 (66)
  4. 2014.10.30 주금산 등산 (38)
  5. 2014.10.29 광화문 광장에서 (56)
  6. 2014.10.27 가을날 (64)
  7. 2014.10.20 2014년 가을 감따기 (82)
  8. 2014.10.17 가을은 가을이어서 좋다^^ (84)
  9. 2014.10.16 광화문의 가을 (72)
  10. 2014.10.13 인왕산에 걸린 달 (70)
 

천아트 - 발표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11.04 09:2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천아트

지난 2개월동안 그렸들꽃들을 발표 하는 시간.

조금 서툴고 어색한 부분도 있지만

처음 내 손끝에서 만들어진 꽃들이라는데 의미를 두고싶다.

딸아이의 도움을 받아 몇작품은 파우치와 가방등으로 재탄생을 했다.

방학때 합심해서 멋진 작품을 만들어 보자는 약속도 했다~ㅎㅎ

 

나의 가을날을 풍요롭게 만들어 주었음에 감사한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라지효소  (72) 2014.11.26
만추  (42) 2014.11.24
천아트 - 발표  (64) 2014.11.04
11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64) 2014.11.03
가을날  (64) 2014.10.27
비와 커피  (86) 2014.10.24

11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11.03 09:2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11월의 첫 월요일,

겨울의 분위기를 연출이라도 하듯 기온이 뚝 떨어졌다.

거리마다 아름다운 모습의 가을이 출렁거리기 시작했는데,

떨어진 기온은 세상을 잠시 주춤이게 한다.

 

겨울이 가고 봄,

봄이 가고 여름,

그리고 가을인데......

시간의 순례

어느새 가을을 보내면서 겨울 맞이를 준비해야 11월이다.

 

싸늘해 진 공기는 공기대로

따사로움 가득이었던 가슴속에 잘 정리되어 자리할 수 있도록,

마음을 다독여 보는 아침이다.

 

* 11월입니다.

만추의 아름다움과 함께 하는 한주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추  (42) 2014.11.24
천아트 - 발표  (64) 2014.11.04
11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64) 2014.11.03
가을날  (64) 2014.10.27
비와 커피  (86) 2014.10.24
오늘도 진행형 - 천아트  (84) 2014.10.21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4.10.31 09:2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풀은 안다

바람이 지나간다는 것을.

 

그래, 괜찮다.

잠시 휘청거려도 괜찮다.

뿌리만 흔들리지 않으면 다 괜찮다.

 

풀은 안다.

비가 멎는다는 것을.

 

그래, 괜찮다.

비와 눈물이 뒤섞여도 괜찮다.

뿌리만 떠내려가지 않으면 다 괜찮다.

 

너도 안다.

 

아픔은 지나간다는 것을.

슬픔은 멎는다는 것을.

 

 - 한글자 도서 본문중 -

 

보는 순간 마음에 확 안겼던,

서촌의 거리에서 만난 글입니다^^

 

* <잊혀진 계절>을 흥얼거리게 되는 10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고운 가을 시간들 만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날의 커피  (59) 2014.12.23
설야  (64) 2014.12.19
  (66) 2014.10.31
달려라 피아노 페스티벌  (76) 2014.10.02
동전의 양면  (23) 2014.08.26
DRUM CAT  (56) 2014.08.14

주금산 등산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10.30 08:2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 10월 26일 평소 산행을 즐기는 친구들과 만추를 느끼기 위하여 해발 813m 높이인 주금산을 다녀왔다.

​주금산 등산 코스는 남양주시에 위치하고 있으나 주금산 정상은 포천땅이었다.

아침 일찍 용문행 전철을 타고 양정역에서 내려 일행과 ​합체했으며 양정에서 몽골문화촌까지는 친구의 승용차로 이동했다.

가을 산 입구 나무들은 형형색색 물들어 있었으며 정상에 있는 나무들은 이미 잎을 내려 놓아 버렸다.

​약 3 시간 가량의 등산에 온 몸이 땀에 젖었다. 약간 차갑고 신선한 공기는 우리들의 땀을 식히지는 못했다. 하산하는 길에 올 한해를 어떻게 보냈는지 생각해 보았다. 특별히 내세울 것 없는 한해인 것 같다. 아~~ 또 한해가 이렇게 지나가려나 보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요산 등산 후기  (78) 2014.11.10
판문점과 임진각 등 안보현장을 다녀오다.  (44) 2014.11.05
주금산 등산  (38) 2014.10.30
광화문 광장에서  (56) 2014.10.29
시전행랑 - 종로  (72) 2014.10.28
광화문의 가을  (72) 2014.10.16

광화문 광장에서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10.29 10:1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어느날 나무는 말이 없고

생각에 잠기기 시작한다

하나, 둘

이파리를 떨군다

 

교보문고앞에 가을을 알리는 글귀가 걸렸다.

 

지난 토요일 아침,

광화문 광장은 많은 행사들로 분볐다.

 

가을은 풍요로움과 함께 슬그머니 잎을 내려놓는 그런 시간인 것 같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판문점과 임진각 등 안보현장을 다녀오다.  (44) 2014.11.05
주금산 등산  (38) 2014.10.30
광화문 광장에서  (56) 2014.10.29
시전행랑 - 종로  (72) 2014.10.28
광화문의 가을  (72) 2014.10.16
금강산 건봉사 - 고성군  (70) 2014.10.15

가을날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10.27 09:5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

비는 그쳤다

세상을 간지럽히는 예쁜 햇살

세월은 변함없이 계절을 만들었다

 

거리는 갖가지 색으로 조화를 이루며 멋스런 변신에 성공

가을은 깊숙이 자리했다

떠나야만 할 것 같은

쓰다듬어야 할 것 같은

가을속으로 마음은 이미 서둘러 떠나버렸

그 뒤를 따르게 될 나

가을날이 곳곳에서 아름답게 반짝이고 있

 

* 10월의 마지막 주가 시작 되었네요.

활기차고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아트 - 발표  (64) 2014.11.04
11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64) 2014.11.03
가을날  (64) 2014.10.27
비와 커피  (86) 2014.10.24
오늘도 진행형 - 천아트  (84) 2014.10.21
2014년 가을 감따기  (82) 2014.10.20

2014년 가을 감따기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10.20 09:3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2014년 가을 감따기.

홍시가 되어 떨어지기 시작하는 감을 주체하기도 힘들었고,

주말마다 많은 행사때문에 분주한 관계로 조금 이르게 감을 따기로 했다.

금년에 감이 많이 달렸었는데,

커 가면서 엄청난 양이 떨어지기도 했지만 작년보다는 많은 수확을 했다.

주위 이웃들에게 골로루 조금씩 나누어 주고,

우리도 감 말랭이를 조금 만들고 또 조금은 창고에 보관을 했다.

 

오랜세월 우리집과 함께 하면서 계절을 느끼게해 주었던 감나무,

내년에도 풍성하고 아름다운 수확의 기쁨을 누릴 수 있을까?

늘 우리가을을 예쁘게 살게해 준 감나무가 고맙기만 했다^^

 

* 가을비로 시작하는 월요일 아침입니다.

마음만은 즐겁고 활기차게 하루를 열어가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와 커피  (86) 2014.10.24
오늘도 진행형 - 천아트  (84) 2014.10.21
2014년 가을 감따기  (82) 2014.10.20
가을은 가을이어서 좋다^^  (84) 2014.10.17
인왕산에 걸린 달  (70) 2014.10.13
깊어가는 가을  (66) 2014.10.10

가을은 가을이어서 좋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10.17 08:5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주천산에도 가을이 깊어가기 시작했다.

밤이 익어가는 시간,

따사로운 햇살 속으로 조금씩 찬 바람이 파고든다.

여름을 보내고 멀리서 다가오고 있는 겨울 사이

하루만 더 남국의 따뜻한 햇볕을 기도했던 릴케의 시처럼

가을은 조용히 분주히 세상에 결실을 만들어 내고 있었다.

 

가을은 가을이어서 좋다^^

 

* 깊어가는 가을의 주말입니다.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도 진행형 - 천아트  (84) 2014.10.21
2014년 가을 감따기  (82) 2014.10.20
가을은 가을이어서 좋다^^  (84) 2014.10.17
인왕산에 걸린 달  (70) 2014.10.13
깊어가는 가을  (66) 2014.10.10
사패산 등산 후기  (30) 2014.10.07

광화문의 가을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10.16 09:1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고운 하늘 빛 아래 광화문,

가을이 깊어가고 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화문 광장에서  (56) 2014.10.29
시전행랑 - 종로  (72) 2014.10.28
광화문의 가을  (72) 2014.10.16
금강산 건봉사 - 고성군  (70) 2014.10.15
송지호 - 고성군  (76) 2014.10.14
청간정 - 고성군  (62) 2014.10.08

인왕산에 걸린 달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10.13 09:0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가을이 깊어가는 아침 운동길, 

어느새 어둠을 가르며 시작된다.

시간의 흐름이 정말 빠른것 같다.

삼청동 북촌길,

인왕산 위에 떠 있는 달이 어슴푸레한 새벽 공기속에서

한폭의 수묵화를 만들어 내고 있었다.

그리고 곧,

인왕산 뒤로 달은 숨어 버렸다.

 

조용히 아침은 밝아오고  있었다.

 

* 10월도 중반을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가을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가을 감따기  (82) 2014.10.20
가을은 가을이어서 좋다^^  (84) 2014.10.17
인왕산에 걸린 달  (70) 2014.10.13
깊어가는 가을  (66) 2014.10.10
사패산 등산 후기  (30) 2014.10.07
어머님 1주년 기일...  (90) 2014.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