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원유 20달러대 추락 땐 철강·구리 값도 뚝, 원자재 기업 수익 악화 우려

 

 

  원자재   원자재 대호황(수퍼 사이클)은 끝났다. 1960년대 이후 거의 한 세대(30년) 만에 찾아온 수퍼 사이클이었다. 블룸버그 원자재지수는 추락해 99년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그 바람에 원자재 생산국의 대명사인 러시아 루블화 값이 31일(현지시간) 역대 최저 수준까지 추락했다. 달러당 73.5루블 선이었다.

  역사적으로 원자재 가격은 수퍼 사이클이 끝난 뒤에는 게걸음을 상당기간 이어갔다. 일시적인 반등이나 하락이 되풀이되는 모습이었다. 미 전미경제연구소(NBER)는 최근 보고서에서 “새로운 수퍼 사이클이 시작되기 위해서는 ‘새로운 성장 엔진’이 나타나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근까지 글로벌 시장을 들뜨게 했던 ‘브릭스(BRICS)’가 대표적인 예다. 아직은 브릭스를 대신할 만한 주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중국 경제는 올해에도 몸을 추스르는 단계라는 게 일반적인 전망이다. 또 미국 달러 값이 계속 오를 수도 있다. 미국 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달러 값이 오르는 속도와 폭을 결정할 전망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해 말 전문가의 말을 빌려 “국제원유 가격도 철강재·구리·아연·석탄 가격을 결정하는 데 중요하다”며 “원유 가격이 배럴당 20달러선까지 추락하면 다른 원자재 가격도 동반하락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기름이 구리·아연 생산비에 영향을 미쳐서다.

  미 투자은행 골드먼삭스와 모건스탠리 등은 올해는 원자재 가격이 하락 관성 때문에 더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두 가지 파장이 일 전망이다. 원자재 회사들은 최근까지 글로벌 비우량 회사채(정크본드) 시장에서 막대한 자금을 조달했다. 이들 회사의 부도나 부실화가 정크본드 시장의 자금 경색을 일으킬 수 있다. 또 다른 파장은 헤지펀드 등 원자재 투자를 늘린 각종 펀드의 실적 악화다. 다만 영국 이코노미스트지의 경제분석 자회사인 경제정보유닛(EIU)은 최근 보고서에서 “원유 값이 조금이라도 오르기 시작하면 석탄·철광석·구리 등 이 지난해와 견줘 3% 정도 오를 수 있다”고 예측했다. 2015년 상품지수 하락률은 25% 정도였다. 2016년 회복 예상치 3%가 원자재 투자자에겐 성에 차지 않을 수 있다.(2016년 1월 1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