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신용카드는 빚이고, 숫자는 환상에 불과하다 - 

  요즘 소비자들은 현명한 소비자로 추앙받으며 왕으로 불리기도 한다. 그러나 과연 소비자는 왕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는지, 왕이 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소비자는 왕이다'라는 말은 소비시장에서 소비자가 우위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실제 소비시장에서 소비자는 각종 소비관련 문제에 쉽게 노출되며 그 피해를 고스란히 받고 있다. 여기서부터 현명한 소비자라는 말로 과대평가가 된 채 소비자는 봉으로 전락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면 현명한 소비자가 되기 위해서 소비자들은 무엇을 해야 할까?

1. 지갑 속에 있는 카드를 절반이상 버리자

  신용카드는 빚이다. 사람들은 이 진리를 곧잘 잊어버린다. 신용카드는 마술과 같아서 사람의 이성을 흐리게 하여 계획적인 지출을 방해한다. 신용카드는 언젠가는 빚의 부메랑이 되어 자신에게 돌아온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지갑 속에 여러 장의 카드를 갖고 있다. 카드 수가 개인적 성공의 척도인 것으로 착각하는 풍조가 우리 사회에 만연되어 있다. 지금 당장 지갑속에 있는 카드를 확인해보고 합리적인 소비자가 되고 싶다면 보유하고 있는 카드 중에 절반을 잘라버려라. 한두 개 정도라면 모를까 혜택이 중복되는 여러 장의 카드를 갖고 있을 필요는 결코 없다.

2. 카드빚은 빨리 갚는 습관을 기르자

  은행계좌에 현금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다면 신용카드 빚부터 갚자. 신용카드 미수금의 금리는 은행대출금리의 2배에 달한다. 신용카드 빚을 망각하는 것은 머지않은 장래에 돌려막기의 노예가 되려고 준비하는 것과 같다.  절약과 소비의 순서를 정해 놓는 것이 금융 생활인의 기본자세임을 잊지 말자. 우선 저축할 돈을 강제적으로 책정해 놓은 뒤에 소비하는 습관을 길들여 놓는 게 현명하다. 신용카드에도 이런 원칙은 그대로 적용된다.

3. 호주머니 속의 돈이 새어나가는 것을 막자

  사람들이 대형 마트를 찾는 것은 한 푼이라도 아끼기 위해서다. 하지만 정작 자신의 주머니 속에 든 천 원짜리 몇 장에는 한없이 둔감하다. 남자들은 더욱 그렇다. 대형 마트에 가서 몇 시간 동안 발품을 팔아서 몇천 원을 아끼는 게 고작인데, 정작 천 원짜리 지폐 한두 장을 어느 호주머니에 두었는지 모르는 경우가 태반이다.  주머니 속에 함부로 처박혀 있는 지폐를 지갑에 정성껏 옮기는 일로부터 절약은 시작된다. 부자들은 백 원짜리 동전이든 천 원짜리 지폐든 함부로 취급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기억하라. 소소한 돈이라고 여길지 모르지만 동전을 찾기 시작하는 순간부터 소비와 돈에 대한 습성이 달라지는 걸 느끼게 된다.

4. 숫자의 환상에서 깨어나자

  소비에서 가장 착각에 빠지기 쉬운 부분이 숫자이다. 금융회사와 유통업체들은 소비자들이 숫자의 함정에 빠지는 빈틈을 노린다. 세상 곳곳에 널려 있는 숫자의 함정에 빠지지 않는 일, 그것이 금융 생활인의 첫 걸음임을 잊지 말자.   금융회사가 제공하는 단 몇 %의 이자, 보험회사가 내세우는 온갖 형태의 혜택, 유통회사가 깔아 놓은 얼마의 할인 등 숫자의 유혹과 함정에서 빠져나올 수만 있다면, 당신의 지갑은 한층 더 두터워질 것이다. 똑똑한 소비자가 돈을 버는 시대다.

5. 소비에서 1+1=2라는 등식을 잊자

  대부분의 맞벌이 가정이 그렇듯, 집안에 돈을 버는 사람이 둘 이상일 경우 그만한 소득에 맞추어 소비를 하게 된다. 외식을 하더라도 외벌이 가정보다 한 번은 더하고, 똑같이 외식을 하더라도 돼지갈비보다 소갈비를 먹는 경우가 많다. 가슴에 1+1=2라는 등식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이다. 어느 한쪽이 돈벌이의 대열에서 탈락할 경우 치명적인 독이 되어 돌아온다.  소비의 달콤함은 그 어떤 습관보다 멀리하기가 어렵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맞벌이 가정의 경우 1+1=2가 아니라 1이 될수 있으며 심지어 -1이 될수 있다는 사실을 가슴속에 새겨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