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명태랑의 부동산 공부하기

1. 공인중개사 자격시험에 도전하게 된 동기

  내가 공인중개사 자격시험에 도전했던 때는 IMF가 끝난 시점이었다. 그 때는 삶 자체가 살벌한 전쟁터와 같았다. 나라 전체가 구조조정이라는 몸살을 앓으면서 기력을 읽어 가던 때였다. 옆에서 함께 일하던 동료가 대기 발령을 받는 것을 직접 목격하면서 나도 예외일 수는 없겠다는 생각에 밤잠을 설치기도 했다. 그 때부터 사회에 회자되는 말이 사오정, 오륙도 등 조기퇴직과 관련한 신조어들이다. 그런 말들이 가뜩이나 불안한 나의 조급한 마음에 기름을 부었다. “내가 사회에 내동댕이쳐지면 어떻게 살아야 하지? 어떤 일을 해야 처자식을 먹여 살릴 수 있지?” 직장에서 잘린 것도 아닌데 이런 걱정 때문에 어떤 때는 날 밤을 세우면서 미래에 무엇을 할 것인가를 찾기 위해 고민했다.

  그런데 아무리 고민해도 가슴에 와 닿는 그 무엇이 없었다. 변호사, 변리사, 법무사, 세무사와 같은 전문직! 참 좋기는 하다. 그런데 30대 중반이며 직장생활을 해야 하는 내가 공부해서 자격증을 취득하기란 그리 녹녹하지 않을 것만 같았다. 오히려 그런 생각 자체로 머리에 현기증부터 났다. 너무 어렵게 생각했기 때문이리라....그 다음 생각한 것이 공인중개사, 주택관리사 등 당시 조금 시험이 쉽다고 생각한 전문분야다. 특히 공인중개사는 우리들의 생활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일이므로 다소 흥미롭기까지 했다. 그리고 시험과목이 다른 전문직 시험과목보다 많지 않았으며 평균이 60점 이상이고 과락 40점 미만만 없으면 합격한다는 것을 알고 도전해 보기로 마음먹었다.

2.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결코 쉽지만은 않다.

  공인중개사 자격시험에 응시하고자 마음먹었던 때가 19998, 우리나라가 막 IMF의 위기를 벗어나려고 하던 때다. 사회는 아직도 불황과 실업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지만 IMF 이전의 잘못된 시스템들이 개선되어가고 있었다. 이 시기에 나도 개선 좀 해보자는 심사로 공인중개사 자격시험에 도전하기로 마음을 굳히고 공부를 시작했다.

  그 때는 인터넷 강의가 없었으므로 학원에 등록하거나 독학을 하는 방법 밖에는 없었다. 학원에 등록하는 것은 퇴근시간이 일정해야 하는데 정해진 퇴근시간이 없는 내가 학원에 등록하여 공부하기는 어려웠으므로 독학을 하기로 하고 교재를 구입하여 공부를 시작했다. 그해 10월 말 시험이 있었으니 약 3개월의 공부기간이 있었던 셈이다. 한번 나 자신을 테스트 해 볼 겸 해서 그해 시험에 응시원서를 내고 시험을 보았다. 그런데 결과는 1, 2차 모두 낙방이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공인중개사시험을 너무 가볍게 본 것이 패인의 원인인 것 같다. 모의고사 한번 보지도 않고 본고사를 보았으니 출제경향도 모른채 시험을 본 것이다. 공부기간이 짧기도 했지만 받아 본 시험지의 지문이 왜 그렇게 긴지 제한 시간에 다 읽고 답을 고르기란 정말 쉽지 않았다. 그해 시험에서 낙방한 것은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한다.

  수험생이 직업을 가지면서 자격증 공부를 한다는 것은 본인에게 상당한 프래미엄이다. 근무시간에 발생하는 짜투리 시간을 활용할 수 있고, 사무실의 컴퓨터, 복사기 등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생각하기엔 가장 경제적으로 공부한 사례에 해당할 것이다. 직장에는 다소 부족했을지 모르지만.... 2000년도 시험은 전략적으로 접근하기로 했다. 먼저, 1차 과목 위주로 공부하고 어느 정도 안정권에 들었다고 생각되면 1, 2차 과목을 병행하여 공부하기로 한 것이다. 그때는 EBS에서 아침 6시 쯤 공인중개사 시험과목 강의를 방영하였다. EBS 강의는 빠짐없이 들었으며 녹화를 하여 시간이 있을 때 또 들었다. 1차 시험과목이 어느 정도 안정권이라 싶을 때인 7월경 2차 과목을 공부하기 시작하였는데 2차 과목은 생소하여 공부하기가 무척 힘들었다. 특히 부동산 공법은 용어 자체를 이해하는데도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그해 10월 중순에 치려질 시험에 응시하려면 공부한 수준이 여러 가지로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어 마음만 조급해졌다. 직장에 충실하면서 자격증 공부하기가 쉽지 않았다. 두 마리의 토끼를 잡으려다 두 마리 토끼 모두 놓칠 수 있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우울해지기도 했다. 변변히 준비하지도 못한 공부로 시험을 치렀다. 결과는 1차 시험 합격, 2차 시험 부동산 공법 과목 과락으로 불합격이었다. 1년 더 공부해야하는 결과가 초래된 것이다.

2  001년도는 2차 과목만 공부하면 되었기에 마음에 여유가 생겼다. 그래서 각종 수험학원 등에서 주관하는 공인중개사 공개강좌에 참석하기로 마음먹고 휴일날 열리는 공개강좌를 열심히 찾아 다녔다. 서울시 교통회관, 동국대 강의실, 한양대 강의실 등에서 유명강사의 강의를 들으며 공인중개사로서의 역량을 높여 나갔다. 그리고 문제 풀이에 중점을 두고 모의고사 문제집을 사서 실전과 같이 시간을 체크하며 시험을 치렀다. 그 결과 그해 10월 중순에 치러진 제12회 공인중개사시험에 합격할 수 있었다.

3. 모든 자격증 중에서 공인중개사 자격증이 단연 으뜸

  공인중개사 자격증은 만능 자격증인 것 같다. 공인중개사가 건물을 매매하거나 임대차하는 등으로 거래가 발생하면 법무사, 세무사, 은행, 인테리어업체, 이사업체 등이 공인중개사사무실로 모여든다. 이는 중개를 한 공인중개사가 부동산 매매 임대와 관련한 모든 업무 처리에 있어 중심에 있다는 예기다. 쉽게 말해 거래와 함께 발생할 수 있는 수익을 배분하는 권한이 공인중개사에게 있는 것이다. 이렇게 볼 때 공인중개사 자격증은 참으로 매력있는 자격증임에 틀림없다.

  또 부동산중개업소는 개업하는데 다른 업종에 비하여 비용이 많이 들지 않을 뿐만 아니라 관리비나 운영비용 또한 저렴하다. 그리고 영업시간도 비교적 자유롭다. 이와 같은 장점으로 해마다 공인중개사 자격시험에는 10만명 이상이 응시원서를 접수하고 그중 15천여명 정도가 합격하니 눈에 띄는 것이 부동산중개업소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