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한남뉴타운 3구역(한남제3재정비촉진구역) 재정비 촉진계획 변경안이 사실상 통과됐다. 20035개 정비구역으로 지정돼 출발한 한남뉴타운 중 재개발이 처음 승인된 사례다. 이로써 지난 14년간 표류해온 한남재개발 사업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26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시 재정비위원회는 지난 25일 한남3구역 재정비 촉진계획 변경안을 수권 소위원회로 이관시켰다. 몇 가지 세부사항만 보완되면 큰 틀에서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수권 소위로 안건이 넘어가면 사실상 최종 승인을 받은 것과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한남3구역 재개발조합도 이날 소식지를 통해 "재개발 대상에 포함시켜 달라는 한남제일교회 측 민원이 있어 수권 소위원회에서 좀 더 논의하기로 했다""재정비위원회에서 시간 관계상 논의되지 못한 학교 용지 이전 문제도 함께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수권 소위원회는 다음달 한남3구역을 방문해 이 같은 사항이 보완됐는지 확인하고 그 결과를 전체회의에 보고할 예정이다. 건축심의는 오는 7~8월 중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업계 관계자는 "한남3구역은 내년 여름쯤 시행인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2003년 정비사업구역으로 지정된 한남뉴타운은 총 5개 구역 중 1구역이 올 초 구역 지정 해제가 되고, 2·3·4·5구역만 남아있다. 이 중 3구역은 39로 가장 넓은 중심지이다. 한남뉴타운 재개발은 그동안 사업이 더디게 진행되다가 지난해 서울시가 변경한 재개발 가이드라인을 수용해 의견수렴 및 수정 절차를 거치면서 다시 속도가 붙었다. 서울시가 제시한 가이드라인에는 남산 경관 등을 감안해 최고 높이 90m 개발을 적용하고 한국이슬람교 서울중앙성원, 제일기획 인근 지역 등을 존치한 채 재개발하는 안 등이 담겼다. 이에 따라 최고 22층 높이로 5852가구가 지어진다. 용적률은 231%였으나 학교 용지 기부채납으로 245%까지 가능해진 상황이다. 한남뉴타운 재개발 사업이 다시금 활기를 띠자 일대 빌라와 다세대주택 가격이 오르고 있다. 현재 한남뉴타운은 3억원대 이상의 프리미엄이 형성돼 있다.(2017426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05.01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통과 되었군요 거주민들은 좋아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