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내 집 마련에 나서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주택 자가점유율(자가 주택에 본인이 사는 가구 비율)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세의 월세 전환이 늘어나며 임차 가구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율도 조사 이후 처음으로 60%를 넘어섰다. 국토교통부는 국토연구원과 한국리서치를 통해 전국 2만가구를 대상으로 '일반가구 주거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자가점유율이 201453.6%에서 지난해 56.8%로 상승했다고 25일 밝혔다. 주거실태조사는 2006년부터 격년 단위로 실시한다. 이번 자가점유율은 조사 이후 최고치다. 200856.4%까지 높아졌던 자가점유율은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 경기 침체 영향으로 50%대 초반을 유지했다. 자가점유율이 높아진 것은 전세금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저금리로 이자 부담이 낮아진 데다 신축 아파트 공급이 늘어나는 등 삼박자가 맞아떨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내 집을 꼭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 비율은 201479.1%에서 지난해 82%로 올랐다. 내 집 마련에 대한 국민들 욕구와 의지가 그만큼 강해진 셈이다.

 

  소득계층별 자가점유율의 차별화도 나타났다. 저소득층(1~4분위) 자가점유율은 47.5%에서 46.2%로 낮아진 반면 중소득층(5~8분위)과 고소득층(9~10분위)7.2%포인트, 4.1%포인트씩 높아져 각각 59.4%, 73.6%를 기록했다. 부동산 시장 회복 영향으로 전체 가구 중 주택 보유 가구 비율인 '자가보유율'201458%에서 지난해 59.9%로 높아져 4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체 임차 가구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455%에서 지난해 60.5%5.5%포인트 증가했다. 월세 비중이 60%를 넘은 것은 주거실태조사 실시 이후 처음이다. 2012년 이후 2회 연속 5%포인트 안팎의 증가세다. 연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 배수(PIR)5.6배로 20144.7보다 높아졌다. 5.6년치 연소득을 고스란히 모아야 주택 구입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생애 최초로 주택을 마련하는 데 소요되는 기간은 지난해 6.7년으로 2014(6.9)보다 소폭 줄었다.(201742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발자와코더사이 2017.04.30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로 집을 사야 하는데...
    대출금이 너무 ...ㅜ.ㅜ
    항상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청결원 2017.04.30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네요~~주말 잘 보내세요

  3. GeniusJW 2017.04.30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집 사려는 분들이 많아지는가보군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