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미국의 관공서는 백악관을 중심으로 가까운 거리에 모여 있다.

  지난 34일 우리일행은 워싱턴 중심지에 위치한 관공서를 둘러보았다. 백악관을 비롯하여 국회의사당, 재무성, 미국은행, 국방성 등을 방문했다. 관공서를 둘러보면서 느낀 것은 연방정부의 관공서가 백악관을 중심으로 그리 멀지 않은 거리에 모여 있다는 것이었다. 미국 교민 중 어떤 분이 이렇게 말했다. 워싱턴은 행정의 중심지이고 뉴욕은 금융의 중심지이며 로스엔젤레스는 영화산업의 중심지라며 이렇게 특정도시에 특정업무가 특화되어 집적의 이익을 누리는 것은 미국인들의 합리적인 정신에서 비롯되었을 것이라고.....

< 워싱턴을 방문한 사람들이 반드시 들린다고 하는 백악관 >

가끔 TV에서 보았던 백악관의 정면 모습이다. 이른 아침인데 백악관을 보기위해 많은 사람들이 나와 있었다. 어떤 미국인은 백악관 앞 도로변에 텐트를 치고 1인 시위를 하고 있어 우리나라의 모습이 연상되었다. 하지만 불과 몇 해 전만해도 9.11 테러의 후유증으로 이곳까지 접근이 쉽지 않았다고 한다. 비록 경비는 삼엄했지만.......

 

< 미국식 민주주의의 꽃을 피우는데 밑거름이 된 미국의 국회의사당 >

미국인들이 민주주의의 전당이라고 말하는 미국의 국회의사당이다. 건국한지 불과 230여년 밖에 되지 않은 미국이 전 세계에 우뚝 서게 된 것은 청교도 정신에 입각한 합리주의적 사고방식에 기인한 것이라고 한다. 그것은 바로 국회의 정신이라고도 하는데.......

 

 

< 미국의 재정을 쥐락펴락하는 재무성과 미국 은행 >

최근 미국의 재정적자 때문에 가끔 TV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미국의 재무성과 미국 은행의 모습이다. 금년에도 미국은 재정적자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미국 관계자는 말한다.

 

<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안보를 책임지고 있다는 미국 국방성 >

9.11테러에서 큰 피해를 입을 뻔했던 펜타곤의 모습이다. 직접 방문을 하지 못하고 자동차로 이동하면서 한 컷 찍었다. 그런데 어느 방향에서 보아도 같은 모습의 건물이었다. 처음 방문한 사람은 안내원 없이는 되돌아 나올 수 없을 정도로 방향 감각을 잃기 쉽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