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김장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12.11 09:3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11월 초순 남양주 진접에 있는 언니집에서 함께 김장을 담궜다.

직접 길렀다는 노랗고 고소한 배추,

이틀이나 머물면서 힘들게 담궜다.

한달쯤 지난 지금 김치통을 열었더니 김치가 잘 익어가고 있었다.

김치가 맛도 좋고 색깔도 예뻐 보였다.

일년동안 우리집 식탁을 맛있게 지켜줄 것 같다.

 

예전 어렸을때,

한접이 넘는 김장을 고무장갑도 끼지 않은채 담그시던 어머니 생각이 났다.

빨갛게 손이 얼면 뜨거운 물에 잠시 녹여가면서 많은 배추를 깨끗하게 씻었다.

그 시절 김장은 집안의 큰 행사중 하나였던것 같다.

가까운 이읏들이 함께 모여서 김장을 담그고 밥도 나눠 먹으며 웃음꽃을 피웠다.

김치 하나만 놓고 밥을 먹어도 정말 맛이 있던 그런 시절이었다.

"요즘 김장은 김장도 아니다"라고 말씀하시며,

작년까지만 해도 손수 김장을 담그셨던 어머니......

이제는 고인이 되어 뵐 수 조차 없다.

늘 부드럽게 웃으시던 모습,

어머니의 정갈했손맛이 그리워진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젯밤에 눈이 내렸어요  (78) 2014.12.16
'홍합 한냄비 소주 석잔'  (53) 2014.12.15
김장  (52) 2014.12.11
아기가 태어나요!  (57) 2014.12.10
가을 정리  (56) 2014.12.05
우엉차  (64) 2014.12.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멜옹이 2014.12.11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김장의 마무리는 수육!!

  3. 낮에도별 2014.12.11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치 맛있어보여요~~
    김장한 날엔 역시 수육이죠 ^^

  4. 릴리밸리 2014.12.11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추하고 양념을 보니 김치가 맛있을 것 같네요.
    쭈욱 찢어서 뜨거운 밥이랑 먹고 싶어집니다.^^

  5. 영양이 2014.12.11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성가득한 포스팅이 인상적이네요.
    문장하나하나 정성이 담겨있는듯
    날씨 추우니까 따뜻하게 입고 다니시길 바래요!! ^^

  6. 레이123 2014.12.11 1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분 좋은데이
    완전 좋은데이
    즐겁게 보내시길~
    추운 날씨 감기 조심하셔요~~ ^^!!!

  7. 세상속에서 2014.12.11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장...정말 힘든일이죠.
    식구가 많을수록;;

  8. 착한곰돌이 2014.12.11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매력이 짱짱이에요.
    항상 좋은 글 부탁드려요.
    감사합니다. 잘 봤네요. 굿굿입니당 ^^

  9. 메리. 2014.12.11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날씨가 참 좋네요!!
    오늘 하루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날씨가 너무 춥습니다. 감기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10. 목요일. 2014.12.11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이 진짜 짱
    매력넘치는 글 잘 보구가요
    눈에 한번에 들어오는 좋은 포스팅 감사해용 ~~~~~

  11. 메드캣 2014.12.11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밌게 보고갑니다 ^^
    추운 날씨 감기 조심하셔요~~ ^^!!!

  12. 봉봉.. 2014.12.11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달도 화이팅 월급을 기다리며!
    오늘 하루 따뜻히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

  13. 건강정보 2014.12.11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도 이번주에 김장하는데 벌써부터 앞이 막막해요..ㅠㅠ

  14. 미소바이러스 2014.12.11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김장김치 너무 맛나보입니다 ㅎㅎㅎ

  15. 도생 2014.12.11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예전에는 김장 때가 가족들 모임이고 잔치였는데요.
    행복하세요^^

  16. 쭈니러스 2014.12.11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얀배추..ㅎ 이거에 고추장 찍어먹어도 맛있죠^^

  17. 영도나그네 2014.12.11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도 집집마다 이렇게 김장을 직접 담아먹는 아름다운 풍습들이 남아 있는 것 같더군요..
    앞으로도 이런 아름다운 풍습들이 계속 되어야 하는 데...
    이런 김치는 마트에서 사먹는 김치와는 차원이 다른 우리의 고유 음식이기도 하구요..
    오늘도 행복한 저녁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18. 유라준 2014.12.12 0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장김치가 먹음직스럽네요.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9. 예또보 2014.12.12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장김치 정말 맛나보입니다 ㅎㅎ

  20. landbank 2014.12.12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장 김치 정말 끝내주게 맛나보이네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

  21. 마니7373 2014.12.12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엄마의 손맛은 또 다른 엄마에게
    전해져 가족들에게 온기가 전해 지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