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아기가 태어나요!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12.10 08:5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동네 골목길에 있는 작은 스페인 음식점.

지나쳤다가 다시 되돌아와서 출입문에 붙여있는 귀여운 메시지를 보았다.

아기 엄마의 작품?

아니면 아빠의 작품일까?

그림의 금줄에 그려진 고추를 보니까

아마도 귀여운 사내아이가 태어났을 것 같다~ㅎㅎ

한번도 주인을 본 적은 없지만,

새로 태어나는 아기의 가족들이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기를 기도하면서 자리를 떠났다.

 

12월 차가운 공기속으로,

괜한 웃음을 날리게 되는 이 기분은 뭐지?~~^^*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합 한냄비 소주 석잔'  (53) 2014.12.15
김장  (52) 2014.12.11
아기가 태어나요!  (57) 2014.12.10
가을 정리  (56) 2014.12.05
우엉차  (64) 2014.12.04
하얀 세상  (50) 2014.1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