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초과이익환수 부활땐 공급부족 전망따라

 

 

  "자고 일어나면 부동산중개사무소에서 호가를 몇천만 원씩 올려 팔라고 문자가 옵니다. 팔려고 마음먹었다가도 '지금 팔아도 되나' 겁이 날 정도로 가격이 뛰네요."(강남 재건축 아파트 소유주) 강남 재건축 아파트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하루에 수천만 원씩 호가가 오르면서 일주일 새 1억원 이상 매매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삼성동 홍실아파트가 대표적 사례다. 25일 삼성동 인근 공인중개업소들에 따르면 이달 초 152500만원에 시세가 형성됐던 이 아파트 전용면적 108.06가 지난주 16억원까지 호가가 뛰었다. 매수자들이 몰리자 결국 지난 24일 호가보다 높은 169000만원에 거래가 성사됐다. 지금은 같은 평형 매물 호가가 175000만원이다. 한 달도 안 돼 매매가 기준 16500만원, 호가 기준 22500만원이 뛴 셈이다. 홍실아파트 같은 평형의 1년 전 시세는 136500만원이었다.

 

 

  홍실아파트 조합은 올 4월 말 재건축 사업승인을 신청해 7월쯤 승인을 받고 올해 말까지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해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할 계획이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예전 시세를 아는 사람들은 절대 투자를 못한다""비싸다 싶어도 계속 오르는 게 강남 재건축 아파트"라고 설명했다. 너도나도 강남 재건축 아파트 투자 경쟁에 뛰어든 이유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가 지목된다. 문재인정부 출범과 함께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가 내년에 부활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재건축을 통해 얻은 초과이익에 대한 부담금을 내도록 한 제도로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수억 원까지 부담해야 한다.(2017526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