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그리움'에 해당되는 글 9

  1. 2017.08.29 살랑살랑 가을이~~ (8)
  2. 2015.01.13 그림자 (54)
  3. 2015.01.07 어떤 기다림 (62)
  4. 2014.12.30 잠시 쉬어가는 시간 (42)
  5. 2014.09.26 동해 - 속초바다 (48)
  6. 2014.05.08 오늘은 어버이날
  7. 2014.04.15 #1. 봄 (8)
  8. 2013.11.29 영월 주천 섬안이강 (52)
  9. 2013.03.20 기다림...봄... (82)
 

살랑살랑 가을이~~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7.08.29 10:5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강원도 횡성에서 만난 가을 소녀.

청정한 그 곳의 밤은 따뜻함이 그리울 만큼 서늘했다.

서울의 오늘 아침 기온도 차가움이 느껴졌다.

어느새 가을이 그렇게 무더웠던 여름을 뚫고 조금씩 가까이 다가오고 있었다.

살랑살랑 가을 바람이,

코스모스를 앞세우고 우리 곁으로 다가오고 있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봉도 "풍류마을" 팬션을 다녀오다.  (0) 2018.06.20
살랑살랑 가을이~~  (8) 2017.08.29
영월 찰옥수수  (12) 2017.08.03
깊어가는 여름  (10) 2017.08.02
무더운 여름날  (10) 2017.07.25
살구 두알  (6) 2017.07.21

그림자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5.01.13 09:4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그림자

 

                              김기옥

 

텅 빈 들과 어깨동무한 찬바람 그리움들

 

눈 감고 뒤돌아보면 훤이 꿰는 꽃자리들

 

고향은

일기장속에서

뒤척이며 부른다

 

아등바등 삶의 무게 긴 강을 건너가고

 

돌이킬 수 없는 시간 그 속으로 빠져나간

 

사람들

애증으로 남아

사랑의 편지를 쓴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제시장'을 보고나서  (50) 2015.01.22
리버서벌 인과관계  (45) 2015.01.15
그림자  (54) 2015.01.13
문턱  (48) 2015.01.08
어느 날의 커피  (59) 2014.12.23
설야  (64) 2014.12.19

어떤 기다림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1.07 09:1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깨어진 담장 너머

고개가 아프도록

기다린다

 

많은 사람들이 떠나가고

돌아올 줄 모르고

조금씩 무너져 내리고

 

아주 멀리도 아닌

바라보는 눈빛에 묻어나는 그리움

 

삶이 무엇인지

 

나는 나를 다 헤아리지 못하고

당신이 당신을 모두 갖지 못하고

우리는 이성에 벌거숭이가 되어 버렸다

 

존재함에 감사해야 할까?

아직도

가슴에서 찾고 있는 작은 희망이란 씨앗

바람이 불면

다시 꽃은 필 수 있을까?

 

크게 짖을 힘조차 없는

하염없어 보이는 기다림이 허허롭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삶의 주인은 나  (60) 2015.01.12
봉래산에서...  (60) 2015.01.09
어떤 기다림  (62) 2015.01.07
비밀의 정원으로~~  (46) 2015.01.06
< 때 >  (48) 2015.01.05
2015년 새해다~^^  (56) 2015.01.02

잠시 쉬어가는 시간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12.30 10:0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하얀 눈 속에서 갇혔다

잠시 쉬어가는 시간

긴 시간 동안 고단함

따뜻한 햇볕아래 함께 녹아 내리고 있었다

 

삶의 저 편에서 이 편으로

 

가슴 속

깊은 곳

오랜 그리움의 그림자가 한방울 눈물이 되었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새해다~^^  (56) 2015.01.02
2014년 마지막 날에...  (62) 2014.12.31
잠시 쉬어가는 시간  (42) 2014.12.30
산타가 왔어요^^  (60) 2014.12.26
Merry Christmas^^  (58) 2014.12.24
12월이 다가는 월요일 아침에...  (60) 2014.12.22

동해 - 속초바다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9.26 09:4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동해

푸른바다

바라보고 바라보아도 마음속에 온전히 채워넣을 수 없는 무한의 그리움......

 

속초바다는 초록빛으로 출렁이고 있었다.

 

* 9월도 어느새 마지막 주말입니다.

즐거운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간정 - 고성군  (62) 2014.10.08
영월 < 장릉 노루 조각 공원 >  (50) 2014.09.30
동해 - 속초바다  (48) 2014.09.26
속초 영랑호  (78) 2014.09.25
속초 대포항 진희회집  (56) 2014.09.24
속초 결혼식장에서...  (58) 2014.09.23

오늘은 어버이날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5.08 09:1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5월8일 어버이날,

두아이가 카네이션을 가슴에 달아줬다.

"카네이션을 양쪽 가슴에 달고 있으니 무겁네"

남편은 감정을 그렇게 표현하며 좋아했다.

솔솔 향기가 느껴지는 카네이션,

직접 재료를 이용해서 만든 멋쟁이 카네이션,

그리고 아이들의 사랑이 합해지니 행복해 졌다.

 

작년 어버이날,

가슴에 달아들이는 카네이션을 무척 좋아 하셨는데,

이젠 그리움으로 밖에 전해 드릴 수 없는 어머님.

지난 일요일 아이들과 함께 산소에 다녀 왔지만

우리들 곁을 떠나고 나니 여러가지 후회가 더 많이 남음을 숨길 수가 없다.

 

 세상에 수고하시는 많은 어버이께

오늘 하루 만이라도 진심을 담은 감사와 사랑을 전하고 싶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역인재 7급 선발시험, 공직내 지역대표성 강화와 지방대학 활성화 기대  (0) 2014.05.10
센스  (0) 2014.05.09
오늘은 어버이날  (0) 2014.05.08
주천산의 봄  (10) 2014.04.01
도봉산 산행 일기  (68) 2014.03.19
고 채명신 장군  (38) 2014.03.03

#1. 봄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4.15 08:4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그리움

먼 기다림

 

추운 그림자 떨쳐내고

내 안에서부터 피어오르다.

 

봄......

 

봄일 때 봄을 즐기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혼 기념일  (6) 2014.04.17
#2. 봄  (8) 2014.04.16
#1. 봄  (8) 2014.04.15
꽃피는 봄  (17) 2014.04.14
벚꽃 엔딩  (40) 2014.04.11
새싹  (38) 2014.04.10

영월 주천 섬안이강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3.11.29 10:0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강원도 영월군 주천,

섬안이강의 깨끗한 물은 천천히 변함없이 흘러가고 있었고,

갑자기 추워진 날씨와 어제 내린 눈으로 주변 산들은 한겨울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올려다 본 하늘은 가을 하늘을 막 벗어난듯한 청량함이 느껴지는 예쁜 하늘이었다.

작고 하얀 구름까지......

 

막연하고 멀게만 느껴졌는 이 곳에 오게되면

아늑함과 정겨움이 나를 반기는것 같다.

오염이라고는 찾아보기 힘든 투명하게 펼쳐진 자연 속에서

산소탱크 속으로 온전히 빠져 드는것만 같다.

복잡하고 바쁜 도심에서 늘 마음속에 접어넣고 있었던 그리움이었을까?

이유없는 편안함,

그리고 행복감에 나도 모르게 얼굴에 활짝 미소가 번진다.

자연을 느끼고 바라볼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는것은 그만큼 나이를 먹었음이리라.

나도 청산에 살고 싶어지는 것일까?

 

* 11월 마지막 주말입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66) 2014.01.13
주천 겨울산에서..  (60) 2013.12.06
영월 주천 섬안이강  (52) 2013.11.29
광화문 광장의 가을 아침  (70) 2013.10.24
광화문 광장에서 만난 시들..  (58) 2013.10.23
동해 망상의 바닷가  (66) 2013.09.30

기다림...봄...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3.20 10:0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흐린 날씨,

추적이는 봄비,

불어오는 바람은 차가움을 담고 있다.

꽃샘추위...

봄이 오는 길은 그렇게 힘이 드는가 보다.

유난히 추웠던 지난 겨울의 그림자가 있었기에,

지금의 작은 추위가 큰 어려움은 아니다.

가까이로 다가서고 있는 봄을 느끼기에,

오랜 그 기다림에 조금의 인내를 더 할 따름이다.

이미 남쪽에서는 봄꽃 소식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머지않아 예쁜 꽃들이 만개하고,

따뜻한 봄의 향기가 세상에 가득 할 것이다.

추운 겨울을 잘 견뎌온 우리들의 수고에

봄은 빛나는 아름다움으로 펼쳐 질 것이다.

 

오늘,

눅눅해지고 있는 주변의 기운들을

은은한 커피향기로 잠재우며,

애써 따뜻한 그리움을 생각해 보는 아침이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똑똑~~  (80) 2013.04.10
꽃샘추위  (78) 2013.03.21
기다림...봄...  (82) 2013.03.20
봄의 시작~~2013년  (68) 2013.03.12
우리 말 12달  (84) 2013.03.11
치매 예방을 위한 노력~^^  (70) 2013.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