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주정뱅이

 

 

술에 취한 여자가 위스키를 마시면서 아프리카의 사바나를 헤매고 있다.

악어 한 마리가 다가와서 그녀를 놀린다.

"주정뱅이!"

여자는 무어라고 구시렁거리다가 술을 한 모금 마시고 계속 나아간다.

"주정뱅이!"

악어가 또 놀리자 여자가 돌아보며 으름장을 놓는다.

"그 말 한 번만 더 하면 너를 잡아서 장갑처럼 뒤집어 버린다."

여자가 걸음을 옮기자 악어도 그녀를 따라간다.

여자가 다시 술을 마신다.

그것을 본 악어가 다시 놀린다.

"주정뱅이!"

그러자 여자는 악어를 잡고 소리친다.

"내가 경고했지."

그러고는 악어의 아가리 속으로 팔을 디밀어 깊이깊이 쑤셔 넣은 다음 안쪽에서 꼬리를 잡고 홱 당긴다.

그러자 악어가 완전히 뒤집어지면서 속살이 겉으로 드러난다.

여자는 만족한 표정으로 악어를 강물에 던져 버리고 가던 길을 계속 간다.

그때 그녀의 등 뒤에서 들려오는 소리.

"이뱅정주!"

                                                       

                                   - 유머 기사단 총본부 창작 유머 - 

 

                                베르나르 베르베르 장편소설 <웃음>중에서 

 

 

 어느 곳에서나 나는 '나'다.

화장을 하고 화려한 옷을 입히고,

머리 모양을 바꾸어도,

그 속에 존재하는 것은 오로지 '나'다.

 

설레이며 봄을 기다리는 것도 '나'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음>을 읽고...  (60) 2014.03.11
인생은 미묘한 순간들의 총합  (54) 2014.03.06
주정뱅이  (66) 2014.02.26
'웃음' - 스탠드업 코미디중에서  (72) 2014.02.17
상처를 키우다  (52) 2014.02.11
수상한 그녀  (76) 2014.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