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시는 아름답다고? 시는 아름답다고? 진란 꽃을 꽃답게 쓰면 이미 꽃이 아니라고 나비를 나비답게 쓰면 이미 나비는 죽은 것이라고 투미한 잔소리들이 성가시게 몰려들었다 꽃에게 물었다 어떻게 피는가 나비에게 물었다 어떻게 나는가 그들은 내게 물었다 넌 왜 사는가 우멍거지의 귀가 부끄러웠다 심장에 알러지가 꼼지락거렸다 붉고 더 붉게 봄이야 소리 내어 부르면 가려웠다, 몹시 한 권의 꽃들이 한 권의 나비들이 한 권의 빗물이 그리고 또 한 권의 바람이 휘잉 접힌 돌확 속으로 말려들어 갔다 사월 내내 잎새들이 가지를 흔들어댔다 꽃샘이 뿌리에 담금 질을 해대었다 이름의 무게를 재며 사내들은 시를 부렸고 그 앞에서 여자들은 화들짝 번들거렸다 꽃잔치에 멀미를 일으키며 달아나는 임대버스에게 술에 취한 나비들이 시덥잖게 물었다 저 길이 뒤집어.. 더보기
혼자 노는 숲 혼자 노는 숲 진란 봄꽃들이 앞 다투어 피고지고 그렇게 후다닥 지나갔다 항상 가던 그 자리를 다시 걸어가며 산목련 함박 웃는 모습을 보렸더니 그 새 지고 없어, 아차 늦었구나 아쉬운데 어디서 하얀 종소리 뎅뎅뎅 밀려온다 금천길 푸른 숲 사이로 때죽거리며 조랑거리는 것들 조그만 은종들이 잘랑잘랑 온 몸에 불을 켜고 흔들어댄다 순간 왁자해지는 숲, 찌르르, 찌이익, 쫑쫑거리는 새소리들 금천 물길에 부서져 반짝이는 초여름의 햇살, 고요를 섞는 바람, 나를 들여다보는 초록눈들이 환생하듯 일제히 일어서는 천년 비룡처럼 혼자 노는 숲에 혼자인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그럼에도 숲에는 많은 것들이 혼자였다 내가 없어도 항상 그 자리에 있는 것들 고맙다 * 금천-창경궁 홍화문을 지나서 춘당지로 가는 숲 속에 흐르는 물길,.. 더보기
사랑의 물리학 사랑의 물리학 김인육 질량의 크기는 부피와 비례하지 않는다 제비꽃같이 조그마한 그 계집아이가 꽃잎같이 하늘거리는 그 계집아이가 지구보다 더 큰 질량으로 나를 끌어당긴다 순간, 나는 뉴턴의 사과처럼 사정없이 그녀에게로 굴러 떨어졌다 쿵 소리를 내며, 쿵쿵 소리를 내며 심장이 하늘에서 땅까지 아찔한 진자운동을 계속하였다 첫 사랑 이었다 드라마 '도깨비'를 뒤늦게 시청하였다. 끊임없이 이어져 가는 사랑의 힘이란...... 주인공 도깨비처럼 마음에 팍 와 닿았던 시, 먼 첫사랑이 문득 그리워졌다^^ 더보기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대 성당의 시대가 찾아 왔어~" 파리의 음유 시인이자 이야기의 해설자 그랭구와르 역을 맡은 정동하의 노래로 뮤지컬은 시작됐다. 1998년 프랑스에서 초연을 시작 18년 이상을 지속해 온 명작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2016년 서울 공연은 파리에서 직접 공수해 온 세트로 무대 분위기 부터 압도적인 눈길을 끌었다. 8월 10일 공연은 애꾸눈 곱사등이 추악한 외모의 콰지모도 역에 홍광호, 치명적인 아름다운 집시의 여인 에스메랄다는 윤공주, 노트르담 대 성당의 주교 프롤로 역에 서범석, 이충주,박송권, 다은등 화려한 캐스팅만큼 훌륭하고 아름다운 무대가 연출 되었다. 추악한 외모와 달리 맑고 순수한 마음으로 에스메랄다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지키고 싶은 콰지모도, 에스메랄다를 사랑하면서 집착과 광기에 사로 잡.. 더보기
Keep Wa l k i n g Keep Wa l k i n g 한 번의 성공은 운일지 몰라도 계속되면 실력이다. 한 번의 관심은 호감일지 몰라도 계속되면 진실이다. 한 번의 도전은 치기일지 몰라도 계속되면 용기이다. 한 번의 발걸음은 지워질 발자국을 남기지만 계속되면 길이 되고, 한 번의 비는 지나가는 소나기이지만 계속되면 계절이 된다. 한 번은 쉽고 계속은 어렵지만 삶을, 세상을 바꾸는 것은 계속되는 그 무엇- 그러니 멈추지 말고 나아가길- 가장 큰 힘은 계속되는 것 안에 있다. 몇개월 전에 동네 거리에 걸려있던 , 좋은 내용에 몇번을 반복해서 읽었다. 색이 바랜것 만큼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이미지로 남았을것 같다^^* 더보기
꽃비 꽃비 박미산 그녀를 생각하며 눈을 감았을 때 물빛에 파닥이는 옛집을 보았네 우산을 쓴 푸른 저녁은 가만가만 노래하고 수만 개의 꽃잎이 수면을 더듬으며 강가로 내려오네 곧 돌아온다던 그녀의 속삭임이 귓가에 들려오네 계곡을 끼고 절벽을 돌아 산을 넘네 꽃비 쏟아져 내리는 마당에서 합환화를 담는 그녀가 보이네 후두두 굵은 빗방울이 나를 깨우네 만천화우가 쏟아지는데 그녀에게서 한 걸음도 못 빠져나온 나는 꽃잎들이 밀리고 밀려서 서로 짓밟는 걸 보았네 그녀가 나를 건너는 방식이네 - 박미산 2006년 으로 신인상 2008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 고려대, 디지털대 출강 서촌 필운대로에 문학카페 운영중. 봄이 익숙해 지는 시간, 더위가 급하게 따라온다. 그렇게 과도기 4월은 휙 지나가고 있다. 5월은.. 더보기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백석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 나타샤를 사랑은 하고 눈은 푹푹 날리고 나는 혼자 쓸쓸히 앉어 소주(燒酒)를 마신다 소주(燒酒)를 마시며 생각한다 나타샤와 나는 눈이 푹푹 쌓이는 밤 흰 당나귀 타고 산골로 가자 출출이 우는 깊은 산골로 가 마가리에 살자 눈은 푹푹 나리고 나는 나타샤를 생각하고 나타샤가 아니올 리 없다 언제 벌써 내 속에 고조곤히 와 이야기한다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 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 눈은 푹푹 나리고 아름다운 나타샤는 나를 사랑하고 어데서 흰 당나귀도 오늘밤이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이다 시인 박미산. 서촌 필운대로에 이른 봄부터 서둘러 문학의 향기를 피울 작은 둥지를 마련하기 시작.. 더보기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박미산 나는 꽃과 입 맞추는 자 당신의 어깨 뒤로 태양이 뜰 때 목부용 꽃 앞에 가만히 떠 있네 연둣빛 숨결을 내쉬며 미로를 헤집던 가늘고 긴 부리 이슬 젖은 나뭇잎을 뚫고 세상의 폭포를 지나가네 공중비행하며 세상을 바라보네 결코 지면에 앉는 일이 없지, 나는 맨발로 하늘을 가르는 작은 벌새 온몸이 팽팽해지고 용기가 넘치네 두려움 모르는 나의 날갯짓에 검은 그늘 번뜩이는 매도 떠밀려가고 만다네 나는 지금 꽃의 나날 연분홍 봄을 보며 독도법을 익히리 비바람 천둥번개가 북적거리는데 배 밑에는 짙푸른 여름이 깔려 있네 천변만화의 계절을 갖기 위해 나는 꽃과 입 맞추는 자 꽃이 있다면 계절의 빰은 늘 환하네 - 박미산 2006년 으로 신인상 2008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더보기
사의재 사의재 생각은 맑게 하되 맑지 않으면 더욱 맑도록 하고 용모는 단정히 하되 단정치 못하면 더욱 단정히 하고 말은 요점만 말하되 말이 많으면 더욱 말을 줄이고 행동은 조심스레 하되 조심스럽지 못하면 더욱 조심히 하라. * 사의재(四宜齋) - 조선 후기의 실학자 정약용이 전남 강진에 유배되었을 때 머물던 주막집. 이곳에서 4년 동안 기거하며 등을 집필하고 제자를 교육하던 곳. 사의재란 '네 가지를 마땅히 해야 할 방' 이라는 뜻으로 네가지는 곧 맑은 생각과 엄숙한 용모, 과묵한 말씨, 신중한 행동을 가리킨다 < 네이버 지식백과 참조 > 전남 강진 사의재에 직접 가 보지는 못했지만, 정약용 선생님의 가르침은 오늘까지도 우리들 삶의 기준점이 되는것 같다. * 오랜 가믐을 해갈 시켜줄 장마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 더보기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신경의학 전문 지킬 박사는 인류 역사상 가장 획기적인 발명! 인간의 '선'과 '악', 두개의 인격을 완벽하게 분리할 수 잇는 신약 연구에 몰두한다. 그러나 연구 결과 벌표를 하루 앞두고 아무런 효험이 없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 연구 보조금이 끊기는 상황에 처하게 되고, 결국 자신과 비슷한 체격의 무명 배우 빅터를 섭외해 약물을 마신 이후 분리, 발현된 사악한 인격체 '하이드'를 연기하게 한다. 모두가 깜빡 속을만한 완벽한 연기를 위해 푹풍 리허설에 돌입한 지킬 박사와 빅터 그리고 하이드... 웃음을 만드는 천재, 미타니 코키의 최신작, 원작의 진지함과 무거움을 덜어낸 자리에 희극적 정서를 가득 담았다고 <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팸플릿에서> 지킬 박사와 빅터의 리허설중 지킬 박사의 약혼녀 자유로운 영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