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5 07:16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는 10일 '누구나 집' 시범사업 부지로 인천·안산·화성·의왕·파주·시흥시 등 6개 지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6개 지역에 총 1만785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라며 "연내 사업자를 선정해 내년 초부터 분양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누구나 집'은 신혼부부,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가 집값의 10%로 장기 임대 거주하면서 10년 뒤에는 최초 공급가에 집을 매입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특위는 또 2기 화성동탄2·양주회천·파주운정3·평택고덕 내 유보 용지 중 일부를 주택 용지로 활용해 약 5800가구를 내년 중 사전청약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2021년 6월 1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