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옐런 "금리인상 여건 강화" 확실한 시그널위원 3명이나 인상 주장하며 동결에 반대표

 

  "1214일에 동그라미를 쳐놔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이날(FOMC 12월 통화정책회의)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명확한 시그널을 시장에 줬다." 월가 전문가들은 21일 발표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성명서와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 후 일제히 '12월 기준금리 인상'을 기정사실화하는 모양새다. 연준이 9월에 기준금리를 동결하는 대신 연내 금리 인상을 시사하는 다양한 발언과 신호를 쏟아냈기 때문이다. FOMC 성명서에서 가장 매파적인 신호로 해석되는 대목은 '금리 인상을 위한 여건이 강화됐다'는 문구다. 지난 8월 옐런 의장이 잭슨홀 연설 때 발언했던 핵심 메시지를 성명서에 활자화해 연내 금리 인상을 사실상 못 박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연준 목표에 부합하는 추가 증거를 찾기 위해 '당분간' 기다리겠다는 단서를 달아 11월이 아닌 12월이 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다른 증거는 경제전망에 대한 단기 위험을 '대략 균형(roughly balanced)'으로 평가한 점이다. 골드만삭스는 하방 리스크가 줄어들어 대체로 균형에 도달했다는 건 인상이 임박했음을 뜻한다고 분석했다.

 

  시장이 주목하는 금리 인상 세 번째 힌트는 연준 내 투표권을 지닌 10명의 위원 중 3명이나 이번 회의 때 금리 동결에 반대표를 던지고 금리 인상을 주장했다는 점이다. 대표적 매파로 꼽히는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뿐 아니라 비둘기파로 분류되는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금리 인상 주장에 합류했다. 동결 결정에 반대한 위원이 3명이나 나온 것은 201412월 이후 처음이고 3명이 모두 같은 의견으로 반대한 건 20119월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라고 골드만삭스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짐 오설리번 하이프리퀀시 이코노믹스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연준 위원들이 11월에 한 번 더 참고 12월에 금리를 올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폴 애시워스 캐피털이코노믹스 수석이코노미스트도 "다음 금리 인상은 기자회견을 포함한 FOMC가 열리는 12월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마이클 페롤리 JP모건체이스 이코노미스트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날 연준 결정에 대해 "계속해서 12(금리) 인상을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그룹이 미국 국채선물 가격 동향을 바탕으로 산출하는 12월 기준금리 인상 확률은 이날 51.9%를 기록해 전날보다 다소 올랐다. 지난 25년간 32차례 금리 인상 가운데 1994년의 두 차례를 제외하면 선물시장의 금리 인상 확률이 70%를 육박할 때 연준이 인상을 단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옐런 의장은 미 경제에 대한 낙관적 견해를 이어갔다. 옐런 의장은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하향 조정한 것은 올 상반기 성장이 예상보다 낮았기 때문이며 하반기에는 반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옐런 의장은 또 로젠그렌 총재가 언급한 자산 버블 우려와 관련해 "상업용 부동산 가격이 고평가됐다는 지적에 일부 동의하지만 레버리지 증가 등 버블 조짐은 없어 보이며 연준은 계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답했다. 연준 위원들은 정책금리 전망치를 제시하면서 0.25%포인트씩 올해 한 차례, 내년 두 차례의 인상 가능성을 피력했다. 지난 6월에는 2017년 세 차례를 예고했지만 인상 속도는 더딜 것이라는 점을 예고한 셈이다. JP모건도 내년 두 차례 인상을 예상했다. 2018년은 세 차례 인상으로 6월과 9월 전망이 같았다. 장기금리 전망은 3%에서 2.875%로 낮췄다. 이처럼 예상 금리 경로가 하향 조정되면서 이날 미국 10년 만기 국채금리는 전날보다 4bp(1bp=0.01%포인트) 하락한 1.65%를 기록했다. 뉴욕증시는 금리 동결에 대한 안도감에 상승세를 보였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메릴린치는 "연준의 매파적 정책결정문 내용이 비둘기파적인 완만한 금리 경로 전망에 따라 상쇄됐다"고 평가했다.(2016923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