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반기로 운용사 대표 "반총장 사촌동생 아니다"부산주공·파인디앤씨 등 일제히 하한가 추락

캠프관계자 "당선돼도 서 주시 오히려 불리"

 

  대선 직전 해 추석을 기점으로 대권 레이스 막이 오르면 잠룡 테마주들의 주가도 함께 롤러코스터를 타는 현상이 올해도 어김없이 시작됐다. 과거에도 해당 정치인과 관련성이 부족한 종목들이 테마주로 불리며 피해를 겪은 투자자들이 많았음에도 개미들은 여전히 '위험한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위에 오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테마주들이 최근 하루 새 30~40% 가까이 오르내리는 롤러코스터 장을 연출하고 있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부산주공은 장중 한때 5250원까지 올랐다가 결국 하한가(29.93%)3230원으로 마감해 하루 진폭이 38.5%에 달했다. 앞서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치는 등 이달 들어 전날까지 117% 급상승했던 에쓰씨엔지니어링도 이날 25.37% 급락한 53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전날까지 최근 열흘 새 4배 이상 뛰었던 파인디앤씨가 이날 하한가인 6010원으로 마감했다. 파인디앤씨는 전날에도 장중 등락폭이 30%를 웃돌았다. 이들 종목에 투자한 파인아시아자산운용의 반기로 대표가 이날 본인이 "반 총장의 사촌동생이 아니다"고 밝히면서 삽시간에 주가가 폭락한 것이다. 앞서 지난 7반 총장의 친동생인 반기호 씨가 부회장직에서 물러난 보성파워텍도 지난 111050원에 달했던 주가가 이날 5920원으로 마감해 반 토막이 났다. 반면 반 총장의 외조카가 경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의류제조 업체 지엔코는 이날 13.18% 오른 7470원을 기록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테마주도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문 전 대표 관련주로는 바른손과 우리들휴브레인이 꼽히는데 이달 들어 주가가 각각 46.96%, 29.39% 급등했다. 이들 회사는 문 전 대표가 근무한 로펌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주치의와 관련된 회사라는 이유로 수혜주로 분류되고 있다.

 

  토탈소프트(박원순 서울시장), 진양산업(오세훈 전 서울시장), 백금T&A(안희정 충남지사), 삼일기업공사(유승민 의원) 등은 해당 기업 경영진이 정치인과 동향·동문이라는 이유로 테마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테마주는 친·인척인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해당 정치인과의 연관성도 불분명하다는 점이 문제다. 또 누가 무슨 기준으로 테마주를 선정했는지도 모호해 자칫 개미들은 작전세력에 이용될 가능성이 크다. 예를 들어 박근혜 대통령이 후보 시절에 보육정책을 발표하자 유아 관련 업체들이 갑자기 수혜주로 부각됐고, 앞서 언급한 우리들휴브레인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연관성 때문에 안희정 지사 수혜주로도 분류되는 실정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특정인이 대통령이 되면 무조건 지인이 혜택을 볼 것이라는 잘못된 환상에 사로잡혀 있다"고 꼬집었다. 결국 피해는 개미들만 보게 되는 경우가 많다. 실체가 없다는 것이 확인되면 빠른 속도로 주가가 하락하기 때문에 뒤늦게 상승 흐름에 올라탄 개인투자자들은 큰 피해가 불가피하다.

 

  실제 박 대통령 수혜주로 분류됐던 종목들의 당선 후 1년간 주가 흐름을 보면 60% 이상 폭락한 종목도 있다. 박 대통령 동생인 박지만 씨와 관련된 회사로 알려진 EG는 대선 후 1년 새 63.64%나 급락했다. 회사 대표가 박 대통령의 싱크탱크인 국가미래연구원 발기인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수혜주로 묶인 넥스트칩도 같은 기간 주가가 63.5% 추락했다. 당시 문재인 후보 관련주로 분류된 서희건설(-21.91%)과 위노바(-47.31%)도 대선 이후 부진한 흐름을 보이기는 마찬가지다. 정치인들도 테마주로 거론되는 것 자체가 부담스럽다. 대선캠프 출신인 한 의원 보좌관은 "공개적으로 부정할 경우 주가 하락은 뻔하고 피해자들은 해당 후보 지지 철회로 이어질 수 있어 섣불리 대응하기 어렵다""대통령이 되면 테마주들은 청와대에서 계속 모니터링하게 돼 비즈니스에 오히려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투자자들이 이런 종목에 투자하는 것을 마땅히 막을 수단은 없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 관계자는 "과도하게 정치테마주에 투자하는 개인에게는 경고 조치도 하지만 결국 본인의 선택"이라며 "거래소 차원에서 시그널을 분석하는 등 투자자 피해를 막기 위한 대안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2016928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스델 ♥ 2016.09.28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피해는 개미투자자들만
    보게 되는 경우가 많아서 씁쓸합니다.
    좋은 시간 보내세요!

  2. 도느로 2016.09.28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인 이름을 갖다붙인 테마주...참 많이 거슬립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무시할 순 없고 말이죠 ㅡ.ㅡ;;

  3. 청결원 2016.09.29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네요~

  4. 핑구야 날자 2016.09.29 0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군요

  5. 영도나그네 2016.09.29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마다 되풀이 되는 대선테마주라는 괴물들이
    개미들을 울리고 있는것 같아 안타깝기도 하더군요,,,
    오늘도 좋은자료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가 되시기 바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