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4 17:49

 

고양시 2342만원으로 가장 높아…아파트 1채 값이면 평택·여주 2채 매입

 

 

올해 경기도에서 분양한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가 1500만원을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양·과천·성남 지역 내 아파트 한 채 값이면 평택·양주·여주 지역 내 아파트 두 채를 살 수 있을 정도로 지역별 편차도 컸다. 30일 부동산인포가 10월 말 현재 경기도 내 31개 시·군에서 분양한 101개 단지의 아파트 분양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경기도 전체 평균 분양가는 3.3㎡당 1461만원으로, 이는 작년 1462만원보다 1만원 낮아졌다. 올해 평균 분양가가 가장 높았던 경지도 내 지역은 고양시로 3.3㎡당 2342만원이었다. 이어 ▲과천시 2323만원 ▲성남시 2122만원 ▲광명시 1954만원 ▲하남시 1921만원 ▲안양시 1893만원 ▲수원시 1825만원 ▲남양주시 1458만원 ▲의정부시 1339만원 ▲파주시 1257만원 ▲평택시 1131만원 ▲양주시 1111만원 ▲여주시 1086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고양시는 올해 덕양구 덕은지구 분양이 늘면서 지난해(1705만원)보다 무려 637만원이나 뛰었다. 과천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받는 지식정보타운 `과천 푸르지오 오르투스` 등 3개 단지의 평균 분양가가 2300만원대로 책정되면서 되레 지난해(3719만원)보다 1396만원 하락했다.

 

 

수원시는 주거 선호지역인 팔달구와 장안구에 분양물량이 늘며 작년(1558만원) 대비 267만원 올랐다. 올해 2월과 5월 공급된 `매교역 푸르지오 SK뷰`와 `화서역 푸르지오 브리시엘`는 각각 1800만원대, 1900만원대에 분양가가 책정됐다. 이에 비해 여주시(1086만원)와 양주시(1111만원), 평택시(1116만원)는 앞서 소개한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분양가가 책정됐다. 양주시는 양주신도시 분양이 늘고, 순조로운 계약이 이어지면서 지난해(1041만원)보다 소폭 상승한 반면, 평택시는 작년(1204만원)에서 평균 분양가가 하락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전반적으로 서울과 가까울수록 분양가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같은 시·군이라도 위치나 브랜드에 따라 분양가 차이가 크고, 지역에 따라서는 3.3㎡당 1000만원 이상의 분양가 차이를 보였다"고 말했다.(2020년 10월 3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