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수도권 통근 30분 시대가 열린다.

명태랑의 정보통/기타 정보 | 2016.02.04 08:1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2025년까지 서울역을 중심으로 송도와 청량리, 의정부와 금정을 잇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망이 완성된다. 신분당선이 삼송 신도시까지 연결되고, 과천과 송파를 잇는 광역철도망도 연결돼 수도권 외곽과 도심까지의 통근시간이 현재 평균 50분대에서 30분대로 줄어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을 마련해 4일 공청회에서 발표한 뒤 상반기 중 확정·고시한다고 3일 밝혔다.

  국토부는 우선 GTX망 구축을 서두르기로 하고, 이미 윤곽이 나온 GTX A노선에 이어 B노선(송도~청량리)과 C노선(의정부~금정)을 조만간 확정해 2025년까지 완공하기로 했다. 총사업비 5조8300억원을 투입하는 GTX B노선의 경우 당초 인천시가 송도와 서울 잠실을 잇는 방안을 주장했지만 강남권 경유 노선이 너무 많다는 지적에 따라 송도와 청량리를 잇는 48.7㎞ 노선을 정부 원안대로 확정했다. 의정부와 금정을 잇는 GTX C노선도 수서발 수도권고속철을 의정부까지 연장해 선로를 함께 사용하는 방식으로 경제성을 맞추기로 했다. GTX A노선은 기존 일산~삼성 구간에 더해 일산과 파주 운정을 잇는 연장구간이 포함됐다.

  또한 신분당선을 서울 동빙고에서 고양 삼송까지 서북부로 21.7㎞ 연장하고, 호매실과 봉담 구간 복선전철을 신설하기로 했다. 과천경마공원과 송파 복정역을 잇는 위례과천선, 부천 원종과 홍대입구를 광역철도로 잇는 원종홍대선도 계획안에 포함됐다. 지하철 일산선은 파주 운정신도시까지 7.6㎞ 연장된다. 3차 철도망 사업에 필요한 재원은 74조10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국토부는 국고에서 53조7000억원을 조달하고, 민자 9조5000억원과 지방비 4조원을 통해 사업비를 충당하기로 했다.(2016년 2월 4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