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전세난 확대로 형편에 맞는 집을 찾아 서울을 벗어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탈서울' 인구가 1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15년 국내인구이동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의 순유출 인구는 13만7000명에 달했다. 서울로 전입한 인구수는 158만9000명이지만, 전출한 인구는 172만7000명으로 훨씬 더 많았던 것이다. 서울의 인구 순유출 규모는 1997년의 17만8000명 이후 18년 만에 가장 많은 수준이다.

  서울의 인구 순유출은 1990년 이후 26년간 지속적으로 이어져왔다. 하지만 지난해 순유출 규모가 특별히 컸던 것은 주택 거래량 증가와 전세난 가중, 정부 부처·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해 주택매매 거래량은 119만3000건으로 2006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는데, 전세를 구하던 사람들이 주택매매로 눈을 돌리면서 서울보다 집값이 싼 수도권 등에 집을 마련하는 경향이 확대됐다.


  서울 전출자의 60.2%는 경기도로 빠져나갔다. 또 순유출 인구의 35.2%(4만8000명)는 30대, 18.1%(2만5000명)는 40대였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 순유출 인구의 61.8%는 '주택'을 이동 사유로 꼽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서울시 인구 순유출에는 주택 매매거래 증가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2016년 1월 28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6.01.28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경기때문이겠지요 안타까운 일입니다

  2. 에스델 ♥ 2016.01.28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전세난때문에 서울을 벗어나게 될것
    같습니다...ㅠㅠ
    좋은 하루 보내세요!

  3. 영도나그네 2016.01.28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아침 뉴스시간에 이런내용을 방송하더군요..
    역시 사람들은 주거 문제가 제일 우선인것 같기도 하구요...
    오늘도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사업 번성을 바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