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41개 도시 평균 4.51분기 5위에서 두 계단 상승

 

 

  서울의 고급주택 가격이 최근 1년 동안 20% 정도 올라 세계 주요 도시 중 상승률 3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영국 부동산 정보 업체 나이트프랭크의 프라임 글로벌 도시 지수’ 2분기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41개 도시를 대상으로 20166201761년간 고급주택의 가격 상승률을 조사한 결과 서울이 19.9%3를 차지했다. 이는 전체 도시의 평균 상승률(4.4%)4.5에 달하는 수치다. 지수는 각 도시의 부동산 시장에서 상위 5%에 들어가는 주택의 가격 움직임을 분석한 것이다. 1위 중국 광저우(35.6%), 2위 캐나다 토론토(20.7%)였고 서울은 3번째로 상승률이 높았다. 이어 4위 상하이(19.7%), 5위 베이징(15.0%) 순이었다. 서울은 특히 올해 1분기 조사에서 17.6%의 상승률(지난해 1분기 대비)5위를 차지한 데 이어 2분기에는 상승폭이 더 가팔라지며 순위가 두 계단 올랐다.

 

 

  2분기 조사에서 41곳 중 고급주택 가격이 오르거나 유지된 도시는 28곳에 달했다. 이 중에서도 중화권 부유층의 부동산 열기는 여전히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5위 안에 광저우, 상하이, 베이징이 3자리를 차지한 데 이어 홍콩도 12(8.1%)에 올랐다. 10에는 6위 시드니(11.5%), 7위 마드리드(10.7%), 8위 베를린(9.7%), 9위 케이프타운(9.2%), 10위 멜버른(9.1%) 등이 들었다. 10위권에는 들지 못했지만 유럽의 파리(8.8%), 스톡홀름(6.9%), 더블린(3.8%)이 각각 11, 13, 14위에 올랐다. 반면 고급주택 가격이 뚝 떨어진 도시로는 모스크바(-11.8%), 상트페테르부르크(-7.9%)가 각각 하위 1·2위를 기록해 러시아 부동산 시장의 냉기를 반영했다.(201793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느로 2017.09.04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의 주택가격도 세계적이군요.
    정말 고급주택가격은 상상을 초월하니...ㅜㅜ

  2. 에스델 ♥ 2017.09.04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이 세계 주요 도시 중 상승률 3위를 기록했네요.
    중국 도시의 상승률이 높다는 점이 눈에 들어옵니다.^^

  3. 핑구야 날자 2017.09.04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급 주택에 대한 수요가 여전하군요

  4. Deborah 2017.09.04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급주책 정보를 잘 알고 갑니다.

  5. 버블프라이스 2017.09.05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유용한 부동산 정보 체크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