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최근 부동산 시장의 향후 추이를 둘러싸고 논란이 뜨겁다. 올해처럼 계속 오를 것인지, 아니면 내림세로 돌아설지 의견이 분분하다.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한 분양시장이 여전히 뜨거운 반면, 지방에선 불안한 신호도 심심찮게 나온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 고준석 신한은행 동부이촌동지점장, 안명숙 우리은행 부동산센터장, 이동현 KEB하나은행 부동산센터장,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 등 부동산 전문가 5명은 내년 전체 부동산 시황을 대체로 상반기 고, 하반기 저를 예측하고 있다.

 

  함영진 센터장은 전세난에 따른 실수요 전환이 2016년 상반기까진 계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아파트 매매가격이 전고점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추가상승에 대한 기대감은 낮아질 수 밖에 없다”며 “상반기까지 완만한 상승세를 유지하다가 하반기 들어 오름폭이 둔화되는 흐름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강보합세’로 낙관적인 시장 전망을 보인 박원갑 전문위원도 “공급과잉 논란에다 가계부채 관리방안 등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부양’에서 ‘관리’로 돌아서고 있어 올해보단 상승폭이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고준석 지점장은 신규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상환 등 대출규제로 분양시장은 위축될 위험이 있지만, 재건축 시장은 상승세를 이어갈 가능성이 있다”며 “되는 곳은 되고 안되는 곳은 안되는 시장 양극화가 심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동현 센터장은 “서울도 강남권은 강세지만 강북권은 보합세를 보이는 등 지역에 따라 다른 모습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들은 “아파트값이 정점에서 하락세로 돌아서던 2008~2009년과는 상황이 다르다며 ‘급격한 부동산 시장 붕괴’는 너무 앞서나간 시나리오라고 한다. 안명숙 센터장은 2008년은 미국 금융위기 등 외부충격에 따른 경기급랭이 가장 큰 하락요인이었다”며 “아직 그 정도로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고준석 지점장은 미분양 물량이 2008년만 해도 15만7200가구였는데 올해(9월기준)는 3만2500가구 밖에 되지 않는다”며 “대출금리도 2008년엔 7%였는데 요즘은 2% 정도로 여러 데이터를 볼 때 2008년 상황이 훨씬 심각했던 점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남불패’는 여전하다는 쪽과 ‘너무 올라 상승여력이 부족하다’는 쪽이 팽팽했다. 고준석 지점장과 이동현 센터장은 기존 인프라가 우수하기 때문에 단기간 봤을 때 하락 위험이 높지 않다”고 설명했고 함영진 센터장은내년까지 6만 가구에 이르는 서울 재개발·재건축 이주 물량 등을 고려할 때 급격하게 분위기가 꺾이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작년과 올해 가격이 상당히 올라 추가 상승여력이 적어졌고, 주택담보대출 조건이 강해지는 상황도 고가주택이 많은 강남 지역엔 좋지 않다”고 말했다. 박원갑 전문위원은 일반적인 불황기라면 강남 부동산이 견딜 여력이 있지만 만일 외부 충격으로 시장이 공포에 빠진다면 외곽부터 처참히 무너질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다.

  최근 논란이 되는 ‘강남 재건축 아파트 고분양가’에 대해서도 서로 다른 주장이 나왔다. 이동현 센터장은 “재건축 일반분양 아파트값이 평당 4000만원을 넘은 것은 높은 수준인게 맞지만 수요가 있는 한 가격이 높다는 의미는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함영진 센터장은 “전반적인 경기상황에 맞추어 볼 때 가격수준이 높다는 생각엔 동의한다”며 “높은 분양권 전매거래와 청약열기가 수그러들면 지금과 같은 고분양가가 지속되긴 어렵다”고 밝혔다.(2015년 11월 19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