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지난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3분기 전국 땅값 상승률은 0.6%로 2분기(0.59%)보다 0.01%포인트 증가했고 9월 한 달간 전국 땅값은 0.19% 올라 2010년 10월 이후 59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 올해 들어 3분기(9월 말)까지 전국 땅값은 1.67% 올랐다는 것이다. 이는 2008년 3분기까지 상승률(3.92%) 이후 9년 만에 최대치로서 지난해부터 부동산 시장이 본격적으로 회복 국면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광역시·도별로 보면 대구 땅값이 3분기까지 2.89%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제주(2.82%), 세종(2.73%), 부산(2.21%) 등도 평균을 훨씬 웃돌았으며 대부분 주택 가격이 많이 오른 지역과 일치하고, 시·군·구별로 보면 한국전력 등 공기업 이전이 활발한 전남 나주시 땅값이 3분기까지 4.33% 올라 전국 1위, 전남 구례군이 4.3%로 2위, 대구 달성군(3.385%), 대전 유성구(3.22%), 대구 수성구(3.15%) 등이 뒤를 이었으며 서울에서는 강남구가 2.87% 올라 25개 자치구 중 땅값이 가장 많이 올랐다는 것이다.

  3분기까지 토지 거래량도 사상 최대인 229만필지로 지난해 3분기(190만필지)와 비교하면 20% 증가한 수치다. 세종시가 지난해 3분기 누계와 비교해 122% 증가해 다른 지역을 압도했다. 서울(44.4%), 경기(31.9%), 인천(29.3%) 순으로 거래량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대전은 광역 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5.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충북(1.1%), 전북(1.8%) 등도 토지 거래가 거의 늘지 않았다는 것이다. 역시 부동산은 개발호재와 위치가 부동산의 가치를 결정하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