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게리무어 사망 소식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1.02.08 16:2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영국 출신 기타리스트 게리무어가 58세로 그 생을 마감 했다.

스페인 휴양지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자다가
갑자기 사망 했다고...

세계의 수많은 사람들의 영혼을 울리는 그의 기타 연주는

'세상에서 가장 슬픈 기타 연주자'라는 존경과 찬사를 받아 왔다.

특히 우리나라 정서와는 잘 맞아서 많은 사랑을 받아 왔는데,

칼 기 폭파 때도 위로의 연주를 했으며,

지난해 4월 내한 공연땐 천안함 희생자를 위해 '스틸 갓 더 블루스'를 연주해

깊은 인상을 남겼었다.

좀더 오래도록 가까이에서 아름다운 연주를 함께 즐길수 없다는 안타까움이 크지만,

그의 애절하고도 매혹적인 음악은 많은 사람들에게

영원한 울림으로 기억 될 것이다.

 
세상 밖으로 별 하나는 떨어져 버렸다......

그렇게 전설의 기타리스트는 전설 속으로 사라져 갔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인슈타인의 여유  (7) 2011.02.14
졸업식  (4) 2011.02.12
게리무어 사망 소식  (2) 2011.02.08
혼수비용  (0) 2011.02.07
준비된 행운  (0) 2011.02.06
쎄시봉 친구들 콘서트  (0) 2011.02.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reworld™ 2011.02.13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사를 보고 깜짝놀랐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때론 즐거움을, 때론 희망을 주었으니 지금은 편히 쉬고 있으리라 믿습니다. 초보블로거 아니신데요.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