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개포 8단지 31천명 청약 평균 251최고 911

 

 

  주변 시세 대비 현저히 낮은 분양가로 세간의 관심을 모았던 '디에이치자이 개포(개포8단지 재건축)' 일반 분양 물량 청약에 31423명이 청약평균 경쟁률 25.221을 보였다. 이 아파트를 매입하려면 중도금 대출이 안 되기 때문에 총 분양가의 70%를 차지하는 계약금과 중도금을 현금으로 마련할 수 있어야 한다. 전용 63부터 176까지 구성된 전 평형별 가구 수를 감안해 이번 응모자들의 동원 가능 현금을 산출해보니 강남 아파트를 사겠다고 325400억원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투유와 디에이치 자이 개포 분양 관계자에 따르면 21일 실시된 디에이치자이 개포 일반 분양은 1246가구 모집에 31423명이 신청해 1순위에서 마감됐다. 평균 경쟁률은 25.221을 기록했다. 공무원 아파트인 개포주공8단지를 재건축하는 디에이치자이 개포는 지하철 분당선 대모산역을 끼고 있는 데다 일반 분양 물량이 많아 강남 입성을 노리는 실수요자와 강남 내에서 새 아파트를 찾는 사람들까지 관심을 가지며 지난 주말 견본주택이 장사진을 이루는 등 흥행이 예고됐다. 최고 경쟁률은 16가구를 모집한 최소형 전용면적 63P(판상형)에서 나왔다. 16가구 모집에 1451명이 몰려 90.691에 달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밖에 63T37.731 76P14.331 76T17.421 84P26.791 84T17.251 103P47.291 103T30.141 11818.671 13222.491 17320.251 17616.001 등 경쟁률을 보였다. 1순위 서울 지역 거주자 청약에서 전 유형이 마감됐기 때문에 서울 외 수도권에 거주하던 사람들은 청약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사라졌다. 전날 실시된 특별공급(458가구 모집) 역시 경쟁률 2.161을 기록한 바 있다. 특별공급은 인터넷 청약이 안 되기 때문에 당일 특별공급 신청을 위해 현장에 1300여 명이나 몰렸고 밤새 서류 접수가 진행됐다.

 

 

  '디에이치자이 개포'는 현대건설과 GS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개포주공8단지(임대아파트)를 공무원연금공단에서 매입해 철거하고 새 아파트로 신축하는 단지다. 강남권에선 보기 드물게 대규모 일반 분양 물량이 시세 대비 저렴한 가격에 공급돼 올해 상반기 강남권 최대어로 불렸다. 주택 재건축 사업이 아닌 민영주택사업으로 공급됐고, 강남권 신축 아파트에서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조합원 배정 물량이 전무하다. 평균 분양가는 공급면적(전용면적과 주거 공용면적 합산) 3.34160만원으로 당첨만 되면 5억원 이상 시세차익이 기대됐다. 앞으로도 이 같은 로또 청약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정부의 고분양가 통제정책은 계속되고 있지만 강남 집값 상승세는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당장 오는 4월 분양 예정인 서초우성1차 재건축 또한 로또 청약이 기대된다. 한편 디에이치자이 개포와 같은 날 일반 청약을 실시한 논현 아이파크는 디에이치자이 개포의 인기 때문에 역풍을 맞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76가구 모집에 1392이 몰리며 선방했다. 평균 경쟁률은 181을 기록했지만 강남 노른자위 땅에 위치하고 대치동 학원가에 인접한 입지를 고려할 때 아쉽다는 평가다. 실수요가 많은 전용 842가구에 162명이 몰리며 최고 경쟁률 811을 기록했다. 비서울 아파트 중에서는 인천 계양 효성해링턴 플레이스(4.291)와 경북 상주 한라하우제트(1.481)만 흥행에 성공했다.(201832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