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인파'에 해당되는 글 5

  1. 2015.06.15 메리스 여파로 한산해진 경복궁 (28)
  2. 2015.02.24 설날의 경복궁 (36)
  3. 2014.08.13 명동에서~~ (34)
  4. 2014.06.17 감고당길 (22)
  5. 2012.04.09 스마일 소방수 (6)
 

메리스 여파로 한산해진 경복궁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6.15 09:2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 일요일 새벽,

긴 가믐을 씻어내듯 천둥 번개를 동반한 큰 소나기가 한바탕 지나갔다.

다시 더운 열기를 내뿜는 오후 산책길,

한산해도 너무 한산해진 경복궁을 지나며 깜짝 놀랐다.

메리스 여파로 관광객 취소가 줄을 잇는다는 뉴스를 보기는 했지만,

늘 인파로 북적이던 경복궁과 청와대 길 포토존에도 사람의 모습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직접 눈으로 확인 하는것 같아서 마음이 씁쓸했다.

가끔 너무 많은 인파가 불만일 때도 있었지만,

지금의 상황이 걱정으로 와 닿았다.

이미 곳곳에서 경제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메리스......

하루빨리 바른 조처와 해결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뿐이다.

 

 * 한여름을 느끼게 하는 무더위로 시작하는 월요일 입니다.

건강하고 활기찬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아찌 만들기  (28) 2015.06.18
잡초  (28) 2015.06.16
메리스 여파로 한산해진 경복궁  (28) 2015.06.15
직장생활을 잘하려면....  (24) 2015.06.12
자두  (8) 2015.05.28
감꽃  (14) 2015.05.26

설날의 경복궁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2.24 10:0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설날,

새벽 명절 미사를 다녀와서 아침을 먹고 경복궁으로 향했다.

가까이에 살면서 경복궁 나들이를 나선 것도 참 오랜만인 것 같았다.

이미 많은 관광객들로 복잡한 경복궁은 설날 무료 입장이었다.

아직은 곳곳이 겨울의 싸늘함이 남아 있었지만,

땅은 오랜시간 안고 있던 찬 기온을 밖으로 내 보내며 녹아내리고 있었다.

파란 하늘아래 우람한 근정전,

경회루의 늘어진 버드나무는  틔울 준비가 된 듯 파란 기운이 감돌았고,

물에 비친 그림자가 더 아름다운 향원정도 화사한 봄을 기다리고 있는 것 같았다.

그동안 팬스를 치고 복원하던 곳들도 모두 개방이 되어

경복궁 안은 볼거리가 많아져 있었다.

경복궁 나들이는 인파로 조금 복잡하기는 하지만,

그 옛날 역사 속에  잠시 머물 수 있는 시간 여행인 것 같아 좋았다.

 

경복궁 근처에 있는 국립 현대 미술관 서울관에도 잠시 들러

작품들을 감상하고 돌아왔다.

 

새롭게 만나게 된 우리설날 풍경,

여유로움일까?

아직은 채워지지 않은 허전함...

익숙해 지기 까지는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브릴리언트 메모리즈  (6) 2015.03.05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54) 2015.02.27
설날의 경복궁  (36) 2015.02.24
백봉령에서  (52) 2015.01.27
궁촌의 바다  (60) 2015.01.26
울진 덕구 온천의 하늘  (46) 2015.01.23

명동에서~~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8.13 09:2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명동.

변함없이 수많은 인파,

특히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은것 같았다.

관광객을 위한 배려 차원인지,

말을 타고 명동 거리를 지나가는 경찰이 눈에 띄었다.

기품 있고 멋있는 모습이기는 했지만,

사람들이 많은 명동 거리에서는 조금 위험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말 행렬 주변과 뒷 부분에 주의 표지판을 든 피켓 맨이 따라가고 있었지만......

 

오랫만에 번화하고 복잡한 명동에서

딸과 즐거운 데이트를 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봉도 펜션 - 풍류마을  (27) 2014.08.19
장봉도로~~  (18) 2014.08.18
명동에서~~  (34) 2014.08.13
<그대에게 가는 길> 한편의 시를 찾아서...  (22) 2014.08.12
그대에게 가는 길  (38) 2014.07.29
소나무가 있는 집  (36) 2014.07.28

감고당길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6.17 08:5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감고당,

조선 숙종이 인현왕후 민씨의 친정에 지어준 이름,

인현왕후가 폐서인이 되어 6년간 머물었던 집이기도 하다.

현재 덕성여고 자리로 표지석만 남아 있다고.

 

감고당길은 풍문여고 앞에서 정독 도서관까지

북촌 나들이의 시작점이 되는 정겨운 골목길이다.

세월따라 풍경이 변했지만,

푸근하고 아름다운 경치가 곳곳에 숨어있다.

 

늘 많은 인파로 붐비는 이 길을 이른 아침에 걸으니,

조용하고 색다른 분위기에 젖을 수 있었다.

바쁜 삶 속에

잠시 천천히 걸어가는 여유를 가져볼 수 있는 길...

오랜 역사가 함께하는 감고당길은 

내가 꼽는 아름다운 길 중에 하나이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농, 귀촌 현장 교육을 다녀와서~~1  (22) 2014.07.09
북촌 골목길에서...  (32) 2014.06.24
감고당길  (22) 2014.06.17
사직터널 위의 세상  (42) 2014.06.05
역사 박물관에서 내려다 본 경복궁  (32) 2014.06.02
청계천 광통교  (30) 2014.05.29

스마일 소방수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04.09 15:5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주말의 삼청동은 사람들로 북적인다. 

많은 인파속에서 문득,

환하게 웃고있는 재미있는 소방수를 발견.

 

"아저씨, 수고 많으시네요~ㅎ"

 

"찰칵"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머님  (32) 2012.04.12
갈비찜  (40) 2012.04.10
스마일 소방수  (6) 2012.04.09
전복죽  (38) 2012.04.02
우리집에 부는 봄바람  (26) 2012.03.28
귀국환영  (32) 2012.0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