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8~10월 전국서 84752세대 입주수도권 49217세대

서울 입주단지 대부분 ``대 프리미엄 붙어

 

최근 새 아파트 선호현상이 확산되는 가운데 이달부터 오는 10월 석달 동안 전국에서 입주 예정인 아파트는 84752세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토부가 발표한 입주 자료에 따르면 8~10월 수도권에서 49217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는 5년 평균(42000세대)과 전년동기(65000세대)보다 각각 16.2%, 24.6% 줄어든 수치다. 반면, 이 기간 서울(15404세대) 입주물량은 74,5%(5년 평균 9000세대)37.7%(전년동기 11000세대)로 증가한다. 수도권 입주물량을 세부적으로 보면 강동구 고덕동이 4932세대로 가장 많고, 이어 평택시 신촌동 2803세대 고양시 장항동 2038세대 성북구 장위동 1562세대 용인시 기흥구 1345세대 마포구 대흥동 1248세대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은 재건축 및 뉴타운 지역, 경기도는 택지지구 위주로 입주 물량이 몰린 게 특징이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선 세종시(2252세대), 충주시 호암동(2176세대), 순천시 신대동(1464세대), 청주시 흥덕구(1495세대), 부산시 동래구(1384세대), 경남 양산시(1240세대) 등지에서 1000세대 이상 입주할 예정이다.

 

입주 아파트 얼마나 올랐나

서울의 경우 강남북 할 것 없이 분양가보다 ``대의 프리미엄(웃돈)이 붙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이달부터 입주를 시작하는 `디에이치 아너힐즈`(개포주공3단지 재건축)는 현재 전용 84의 시세가 23억원 안팎(국토부 자료 참고)에 형성돼 있다. 이 단지의 일분분양분의 분양가는 전용 84기준 144900~146800만원으로 오름폭이 9억원에 육박한다. 한 달 뒤인 9월 입주를 앞둔 `고덕그라시움`(고덕주공2단지 재건축)은 최근 전용 5984이 각각 98000만원(20), 12380만원(6)에 거래됐다. 이 주택형은 분양가가 전용 59최고 66900만원, 전용 8482800만원이었던 것을 감안할 때 수억원의 웃돈이 붙었다. 이같은 상황은 강북구도 마찬가지다. 마포구 신수동에서 2016년 분양한 `신촌숲 아이파크`의 경우 전용 59최고금액 기준 63900~65900만원, 전용 8478300~81500만원에 분양가가 책정됐다. 이곳에선 지난 6월 실거래 신고된 금액은 전용 5984가 각각 112000만원(29), 13760만원(16)으로 일반분양가 대비 4~5억원의 웃돈이 형성됐다.

 

다음달 입주하는 장위뉴타운 `래미안 장위 퍼스트하이`도 전용 116분양권이 지난 6월 말 분양가(고층 기준, 63900만원)보다 약 37000만원 오른 101230만원에 거래됐다. 54400만원이 최고 분양가였던 전용 84도 지난달 76740만원(8)에 실거래됐다. 지방에선 분양열기가 뜨거운 대전, 대구, 광주 이른 바 `··` 지역의 입주 단지에 적잖은 웃돈이 붙었다. 이달 입주를 시작하는 대전 서구 복수동 `복수센트럴자이` 전용 84의 현재 분양가 대비 1억원 가량 붙어 시장에 나오고 있으며, 대구 수성구의 `범어 센트럴 푸르지오` 전용 84의 매매가격은 8억원 중후반대로 분양가보다 무려 3억원가량 올랐다. 광주 서구 농성동 `SK뷰 센트럴`은 지난 6월 전용 84(13) 매물이 48500만원에 거래됐다. 이 주택형의 최고 분양가가 최고 37300만원인 걸 감안할 때 1억원가량 뛰었다.(201981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