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설 연휴에 국내외 금융시장이 출렁거리자 주부 김 모씨(45)는 지난 주말 서울 송파구 문정동 전용면적 85㎡형 아파트를 시세보다 1000만원 싸게 팔아치웠다. 위례신도시 입주가 본격화하면서 시세가 떨어지는 듯해 더 떨어질까 걱정돼서다. 이곳뿐만이 아니다. 서울 핵심 지역 가운데 한 곳인 강남구 수서동 삼성아파트 전용 85㎡형은 지난해 말 최고 8억3500만원까지 거래됐지만 지금은 1000만~2000만원 떨어져 호가가 8억1000만원대로 주저앉았다. 연말 연초 관망세를 이어가던 아파트 매매시장이 투자심리 위축으로 흔들리는 모습이다.

  한국감정원은 18일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15일 기준)가 0.01% 하락하고, 전세금은 0.04% 상승했다고 밝혔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가 떨어진 것은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취임(2014년 7월)하기 직전인 2014년 6월 23일 이후 1년8개월(86주) 만이다. 서울이 85주 만에 내림세로 돌아선 영향이 컸다. 주택시장 비수기를 맞아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이 7주 연속 보합세를 유지하다가 결국 내림세로 돌아선 것이다. 시장 분위기는 자못 심각하다. 부동산시장에 전환점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남북 관계 냉각과 글로벌 경기 침체 염려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가계대출 심사 강화로 매수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라며 "현시점에서는 불안심리가 가장 염려된다"고 말했다. 물론 겨울철 비수기로 거래가 급감한 상황에서 나온 한 주간 가격 변동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있다. 실제로 KB국민은행은 이날 전국 아파트 가격이 전주보다 0.02% 올랐다며 감정원과는 정반대 결과를 내놔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시장 일각에서는 조사 전문가들이 실거래가 위주로 조사하면서 왜곡된 수치를 걸러내는 감정원 통계가 부동산중개업소가 제시하는 시세를 기본 데이터로 삼는 KB국민은행 통계와 다소 차이가 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이 87주 만에 0.01% 떨어지며 하락 전환했다. 경기와 인천은 보합세를 이어갔으나 서울이 내림세로 돌아선 데 따른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특히 강남권은 전주보다 0.03%나 떨어졌다. 강남구(-0.07%) 구로구(-0.06%) 영등포구(-0.03%) 서초구(-0.03%)가 줄줄이 내렸다. 강북권에서는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개발 기대로 도봉구만 상승폭이 확대됐다. 이미 지난해 12월 중순 하락 반전해 오르내림을 반복 중인 지방도 전주 보합세에서 이번주 0.01% 하락으로 돌아섰다. 급등세를 탔던 제주가 상승폭이 줄고 경남·충북은 하락 전환했다. 아직까지 정부는 신중한 자세다.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비수기인 데다 대외경제 악영향 때문에 심리적으로 위축된 것"이라며 "아직 추세적 변화로 보기는 섣부른 만큼 1분기까지 시장 자율에 맡기고 지켜보겠다"고 말했다.(2016년 2월 19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