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한비야 (중국견문록) 중에서...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2.02.06 10:4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익숙한 것들과 이별해야 하는 시간이고, 

전혀 새로운 세계로 들어서는 시간이다.

 

새로 시작 하는 길,

이 길도 나는 거친 약도와

나침반만 가지고 떠난다.

 

길을 모르면 물으면 될 것이고,

길을 잃으면 헤매면 그만이다.

 

중요한것은 나만의 목적지가 어디인지

늘 잊지 않는 마음이다.

 

- 한비야 (중국견문록) -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전벨트  (24) 2012.03.04
세조의 묘책  (42) 2012.02.15
한비야 (중국견문록) 중에서...  (16) 2012.02.06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10) 2012.01.03
이북도민 미술서예작품 서울메트로 미술관에 전시  (36) 2011.11.28
인생수업  (34) 2011.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