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세조의 묘책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2.02.15 10:1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조선조 세조 때의 일이다.

세조는 어느 날 구치관이라는 사람을 새로운 정승으로 임명하였다. 그런데 구치관은 전임자였던  신숙주와

의 관계가 좋지 않았다.

그것을 눈치 챈 세조는 전인자와 후임자 사이의 갈등을 풀기 위해 고민을 하던 중 하루는 그들을 어전으로

불렀다.

그리고 임금의 물음에 틀린 대답을 한 사람에게 벌주를 내리겠다고 말했다.

세조는 우선 "신 정승"하고 불렀다.

신숙주가 대답했다.

"예, 전하."

"내가 언제 신 (申) 정승을 불렀소? 신(新) 정승을 불렀지. 자 벌주를 드시오."

신숙주는 벌주를 한잔 죽 들이켰다.

이번에는 세조가 "구 정승" 하고 불렀다.

구치관이 대답했다.

"예, 전하."

"허허, 난 구(具) 정승을 부른게 아니오. 구(舊) 정승을 부른 게지. 자, 벌주를 드시오."

이렇게 해서 구치관도 벌주를 마셨다.

세조는 다시 "신 정승" 하고 불렀다.

이번에는 구치관이 대답했다.

"예, 전하."

"허허, 또 틀렸군요. 이번에 신(新) 정승이 아니라 신(申) 정승을 부른 것이오. 또 벌주를 드셔야겠소."

세조는 이런 식으로 두 정승에게 계속해서 벌주를 주었다. 결국, 두사람은 잔뜩 취하여 서로의 속마음을 털

어놓게 되었고, 좋은 관계를 맺게 되었다.

 

한나라의 임금인 세조는 재치있는 말로 아랫사람인 두정승의 갈등의 응어리를 풀어 주기 위해 묘책

을 생각해낸 것이다.

 

갈등은 분명 사람들 사이를 불편하게 하지만, 일단 풀리고 나면 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하는 힘이 있다.

 

    

                이정환 저 < 재치있는 말 한마디가 인생을 바꾼다 > 중에서...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차  (24) 2012.03.07
안전벨트  (24) 2012.03.04
세조의 묘책  (42) 2012.02.15
한비야 (중국견문록) 중에서...  (16) 2012.02.06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10) 2012.01.03
이북도민 미술서예작품 서울메트로 미술관에 전시  (36) 2011.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