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팔랑팔랑 봄바람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3.13 08:5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잠자던 개구리도 눈을 뜬다는 경칩.

꽃샘 추위의 심술은 세상에 눈을 휘날렸다.

하얗게 내리던 눈......

봄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는 안타까움으로,

개구장이들은 신이나서 환호성을 질러댔다.

 

봄이 오는 길,

긴 겨울을 떨쳐버리기가 쉽지 않은가 보다. 

그러나 그 고단함 뒤에 만나는 따뜻함을 알기에 잠시 옷깃을 여미는 우리는,

희망으로 기다린다.

 

팔랑팔랑 

봄바람은 이미 시작 되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봄이다!  (54) 2014.03.18
갈매기가 되고 싶은 비둘기?  (80) 2014.03.14
팔랑팔랑 봄바람  (53) 2014.03.13
봄을 알리는 홍매화  (64) 2014.03.12
아듀~아현 고가도로  (38) 2014.03.10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42)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