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부동산시장 매도인 강세되자, "제발 팔라" 호텔대접·선물

작년 9·13대책 직전과 유사, 서울아파트 증여 급증

 

서울 서대문구 입주 2년 차 신축 아파트 전용 84로열층 매물을 관심 있게 지켜본 A씨는 해당 매물이 뜨자 곧바로 공인중개사에 연락해 매수 희망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매도인 측이 망설인다는 이야기를 듣고 고심에 빠진 A씨는 중개업소를 통해 직접 집주인에게 연락을 해 5성급 호텔 식사 대접을 제안하며 제발 집을 팔아달라고 부탁했다. 10억원이 넘는 아파트를 매수하는 데 수십만 원짜리 호텔 밥값 정도는 충분히 낼 만하다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이러한 A씨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끝내 집주인은 답장조차 주지 않으며 거래는 성사되지 않았다. 급격하게 상승세를 타고 있는 서울 아파트 가격으로 인해 매수 희망자들이 집주인에게 집을 팔아 달라고 읍소하는 해프닝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매도인 우세` 시장이 뚜렷해지며 집주인들은 계약 후에도 마음을 바꾸는 경우가 빈번해지고 매수자들은 집을 보지도 않고 계약금부터 통장으로 쏘고 있다. 한마디로 지난해 9·13 부동산대책 직전과 유사한 상황이 재현되는 분위기다. 23일 서울 부동산 업계 및 관계자 등에 따르면 강남·북 할 것 없이 아파트값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시세 수준의 매물들이 자취를 감추면서 상당수 매수 대기자들이 집주인들에게 구애 공세를 펼치고 있다.

 

서울 용산구의 한 아파트를 매수하려던 B씨는 계약서 작성 직전까지 갔던 집주인이 뜸을 들이자 추석 연휴에 맞춰 10만원짜리 명절 선물세트를 보냈다. 강남구 교육특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 매입을 희망하는 직장인 C씨 역시 집주인에게 정성을 들여 장문의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고 커피 쿠폰을 보내는 등 매수 사전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강남구 압구정동 한 공인중개사 대표는 "최근에 재건축 아파트 가격도 꿈틀대면서 집을 내놨던 집주인들이 계약을 앞두고 혹은 계약 후 중도금을 쏠 계좌번호를 다시 내놓지 않고 잠적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며칠 전만 해도 계약서를 쓴 한 주인이 계약을 취소해 달라며 고성을 지르고 난리를 치기도 했다"고 말했다. 2016년 입주한 성동구 하왕십리동 신축 아파트를 매수한 한 신혼부부는 잔금을 치르기 위해 집주인과 만나기로 했지만 6시간 가까이 집주인이 나타나지 않아 반나절을 날리기도 했다. 계약 후 집값이 1억원 넘게 오르자 마음이 변한 집주인이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이다.(2019924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