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올 상반기 서울외지역 토지 매입자중 서울시민 10.4%20159.5%에서 계속 늘어

 

 

  서울 거주자의 `토지 원정 투자` 비율이 최근 3년 새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지방 부자들이 서울 강남 아파트에 대거 투자를 하면서 강남 집값을 끌어올린 것처럼 서울에 고인 유동성이 지방의 토지 매입으로 이어지면서 전반적인 지가 상승을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은 올해 상반기 서울을 제외한 전국 순수 토지 월평균 거래량 중 10.4%서울 거주자에 의한 것이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들어 6월까지 서울을 제외한 전국의 토지 거래량은 94400필지로 집계됐는데, 이 중 9815건의 거래가 서울 거주자에 의해 이뤄졌다. 서울 거주자의 토지 거래 비율은 20159.5%에서 20169.9%, 201710.2%, 올해 상반기 10.4%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서울 거주자의 토지 원정 투자가 가장 많았던 지역은 경기도다. 올해 상반기 경기도는 서울 거주자의 토지 거래 비중이 20.8%에 달했다. 이어 강원(15.9%), 인천(15.4%), 세종(11.3%), 대전(10.4%) 등이 뒤를 이었다.

 

  부산은 서울 거주자의 토지 거래 비율이 20152.1%에서 올해 상반기 5.2%2배 이상 늘어났다. 대구20173.9%에서 올해 상반기 8.6%, 대전5.37%에서 10.37%로 서울 거주자 원정 투자 비중이 급증했다. 한편 금싸라기 땅이 많은 서울의 순수 토지 거래 중에서는 서울 거주민이 올해 상반기 40%의 거래를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 서울 지역에서 토지만 매매한 거래건수는 9259건인데 이 중 3706건을 서울 거주민이 사들였다. 서울 거주민의 유동성이 전국의 토지 매입 자금으로 흘러가면서 전국의 토지 가격은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 6월 기준 전국 지가 변동률은 2.05%로 벌써 지난해 지가 변동률 3.88%의 절반을 넘어서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서울 거주자의 원정 투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것은 전국의 강력한 지가 상승세와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2018821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