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상당기간 저금리 시대가 진행되고 있다. 저금리 시대가 어디까지 이어질지는 예측할 수 없지만 세계경제를 쥐락 펴락하는 미국이 양적완화의 경제정책을 마감하고 금년 상반기 쯤에는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미국을 제외한 세계 주요 국가들은 아직도 양적완화 정책을 경쟁적으로 추진하고 있는데 일본, 유럽 국가들이 대표적이다. 우리나라도 금년 2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4개월째 2.0%로 동결하기로 결정했는데 세계 주요국가들의 양정완화정책에 보조를 맞춘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경제전문가들은 세계경제가 너무 복잡하고 다양하여 경제의 기본 원칙을 적용하여 설명하기 어렵다고 한다. 쉬운 예로 금리가 내려가면 시중에 투자 자금이 넘쳐나 부동산 쪽으로 자금이 유입되어 부동산 경기가 활성화 되어야 하는데 부동산 수요의 한계에 따라 일부 부동산을 제외하곤 동산 투자 수익률 또한 좋지 않으므로 그러지도 못하다는 것이다. 이와 같이 복잡 다양한 현실 경제에 투자자들은 어떤 입장을 취하여 야 할까? 늘 이런 걱정을 머리에 이고 다니며 해법을 찾아 헤메었는데 진정 답은 없는 것일까?

 

  오늘(2월 18일) 세종로 교보문고에서 이에 대한 답을 찾으려고 몇 시간을 책과 씨름 했다. 어느 책의 저자는 현재  우리나라 가계의 부채가 상당수준이므로 환란위기때를 생각하면 지금 당장 가계부채를 줄이는데 노력하지 않으면 엄청난 곤경에 처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어떤이는 우리나라의 외환보유고를 감안하면 그리 크게 문제될 것이 아니라며 금융상품에 대한 투자는 낮은 금리로 수익을 기대할 수 없지만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투자는  금융상품에 대한 투자보다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투자한 부동산의 가치상승으로 더 큰 투자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며 상가 등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투자를 권유하고. 이글을 읽는 독자들은 어떤 선택을 할까? 부채 상환이냐? 수익형 부동산 투자냐? 안정이냐? 성장이냐? 선택의 문제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