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주택시장 양극화가 결국 지방 아파트 할인 분양까지 초래했다. 1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입주를 시작한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월영 SK오션뷰' 전용 84가 분양가보다 3000만원 저렴한 31600만원에 판매 중이다. 분양가 대비 약 9% 할인된 가격이다. 이 단지는 대형 건설사 아파트인 데다 일대에선 입지가 좋은 편에 속한다. 지방 주택시장 경기가 바닥을 쳤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작년 4월 입주를 시작한 경남 창원시 진해구 소재 '시티프라디움1'도 분양가 대비 10% 가까이 할인된 가격에 미분양 물량을 판매 중이다. 전용 59는 초기 분양가보다 1000만원 싼 17000만원에, 전용 74842000만원씩 저렴한 21000~22000만원에 판매 중이다.

 

 

  경남 창원시는 미분양 주택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창원시 미분양 주택은 5663가구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창원의 기반산업인 조선업과 기계산업이 최악으로 치달으면서 지역경제가 붕괴된 것이 가장 큰 원인이다. 여기에 2010년 마산과 창원, 진해 등 3개 도시 통합 창원시가 출범하고, 무리하게 지방혁신도시를 추진하면서 2012년부터 아파트가 과다 공급됐다. 이 같은 악성 미분양은 창원만의 현상은 아니다. 충남도 최근 미분양 주택이 급증하면서 작년 미분양 주택 숫자가 1만가구를 넘어섰고, 올해 1월 말에는 11352가구까지 늘었다.(201839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