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수도권 아파트 특히 서울시내 아파트값이 고공행진 중인 가운데 서울 아파트 전셋값으로 경기도 아파트를 한 채 사고도 남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월 기준 서울 세대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71559만원, 전세가격은 45326만원(매매가격의 63%)이다. 경기도 세대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33930만원, 전세가격은 25954만원이다. 서울 전셋값이면 경기도에서 내 집 마련을 하고 약 11400만원의 여윳돈이 남는 셈이다.

 

 

  또한 경기도 32곳의 시·군 중 과천시(세대당 평균 매매가격 94073만원)와 성남시(63991만원), 하남시(51049만원)를 제외한 29곳은 세대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이 서울 평균 아파트 전셋값보다 낮았으며, 지난해 경기도에서 분양한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격(1216만원)도 서울 평균 아파트 전셋값(3.31403만원)에 못 미쳤다.

 

 

  임병철 부동산114 연구원은 "아파트값의 가파른 상승세로 서울시내에서 내 집 마련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지만 경기도로 눈 돌리면 서울 전셋값 수준의 아파트가 적지 않다"면서 "지역에 따라서는 서울과 경기도의 평균 아파트 전셋값보다 저렴하게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는 직접 발품을 팔아 꼼꼼하게 매물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201826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8.02.08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건만 된다면 경기도에서 사는 게 좋을 것 같아요

  2. 공수래공수거 2018.02.08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채 살수 있는곳도 있습니다^^

  3. 원당컴 2018.02.08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서 살다가 외곽으로 나오니 여유가 많아져서 너무 좋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