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서울 단지별 시총 살펴보니, 재개발 호재 청량리동 `미주`

`마포래미안푸르지오` 몸값 쑥

 

 

"서울 아파트, 안 오른 곳이 있나요. 강남만 오른 게 아니에요. 서울 내 저평가된 곳으로 주목받더니 요즘은 학군·입지가 부각되면서 더 오르네요." 서울 광진구 구의동 구의현대2단지 앞 공인중개사는 "2년 전에 비해 가파르게 올랐는데, 지금도 호가가 계속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데이터노우즈가 서울 1000가구 이상 아파트 단지 시가총액 상승률을 분석한 결과 구의동 구의현대2단지가 20174월 이후 현재(11)까지 약 27개월 만에 시총 상승률 90.91%로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다. 이 아파트는 20174월 시총이 9634억원에서 이달 18358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몸집을 불렸다. 1996년 준공된 구축 아파트인데 서울 부동산 상승 사이클이 시작된 2017년에는 알 만한 사람들은 앞다퉈 선점한 아파트다. 2호선 라인에 1600가구 대단지, 바로 앞 한강이 있는 입지가 강점으로 꼽힌다. 이 근처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광남고 동대부고 등 우수한 학군에 바로 강남권으로 진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많은 사람이 몰리고 있다""최근에는 강변터미널역 공사가 시작되면서 지역에 교통 인프라스트럭처가 더 좋아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 아파트 전용 84형은 현재 13~14억원의 호가를 형성하고 있다. 불과 2017년에는 55000~65000만원이었으나, 지난달 16119500만원에 실거래됐으니 두 배 가까이 상승한 셈이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특히 구의현대2단지는 준주거지역이어서 나중에 용적률 500%를 받을 수 있다. 조합원들이 한강 뷰를 다 누릴 수 있다는 기대가 커서 재건축 투자로도 제격"이라며 "요즘은 `급매`가 아니어도 사겠다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구의현대2단지와 길 하나를 두고 붙어 있는 광장동 광장현대3단지가 79.90% 상승률로 뒤를 이었다. 1990년대 준공된 광장현대3단지는 59형이 지난달 23일 실거래가 8억원을 기록했다. 2년 전만 해도 이 평형은 41000~5억원 선에 거래됐다. 동대문구 청량리동에 위치한 미주 아파트78.48%의 높은 시총 상승률을 보였다. 2년 전 시총이 5984억원이었으나 이달에는 1680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청량리역 바로 앞에 위치한 `역세권` 아파트다. 108형이 지난 895000만원에 거래됐다. 27개월 전에는 56000만원 선이었다. 미주 아파트는 청량리역 대표 재개발 투자처로 주목받으며 집값이 고공 행진했다. 마포 대장주 아파트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는 시총이 77.13% 상승했다. 2014년 준공된 마포 대표 신축 아파트다. 광화문 등 직장과 근접한 주거지로 각광받으면서 몸값이 빠르게 올랐다. 전용 59가 지난 11124400만원에 거래됐다.(20191128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