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상권별 점포당 권리금 첫 공개

명동 상가 22365만원 전국 1

부산 지역은 광안리 가장 비싸고

지하철역 가까울수록 웃돈 더 붙어

 

 

  권리금은 명동 상권이 전국에서 가장 비쌌다. 권리금이란 기존 점포를 인수할 때 보유하고 있는 고객과 영업방식을 이어받는 대가를 말한다. 명동 상권의 단위면적()당 평균 권리금은 2596000원으로 전국 평균(831000)3였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감정원으로부터 ‘2016년 상가권리금 현황조사를 입수해 1일 공개했다. 세부 상권별 권리금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감정원은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서울 및 6대 광역시(인천·부산·대전·대구·광주·울산)84개 상권 8000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권리금을 조사했다.

 

 

  이 결과 전국에서 당 평균 권리금이 제일 비싼 서울(1144000)에선 명동에 이어 종로(2316000동대문(2048000서울역(1934000노원역(1665000신림(1559000압구정(1454000사당(1156000불광역(1126000여의도(1108000) 순이었다. 대구(669000)에선 동성로(1136000범어(847000) 상권이, 인천(64만원)의 경우 구월간석(1233000부평(623000), 부산(612000)은 부산대학앞(1427000) 상권의 권리금이 높았다. 상가건물 면적이 3000를 넘는 대규모 점포(백화점·대형마트 등)는 특정 업체가 직영 형태로 관리해 권리금이 형성될 가능성이 낮아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점포당 평균 권리금 역시 서울 명동 상권이 22365만원(87개 점포 평균)으로 제일 높았다. 서울 강남대로(13906만원·93)와 신림(11265만원·63), 수유역(11238만원·67), 압구정(11007만원·48) 상권이 뒤를 이었다. 2000년대 신흥 상권으로 떠오르는 신림·수유역 상권이 권리금 면에선 강남 상권과 경쟁하는 모양새.

 

 

  광역시 단위에선 인천 구월간석(1876만원·145), 부산 광안리(9161만원·61), 경성대·부경대(8875만원·49), 광주 상무지구(8708만원·69) 등의 상권에서 권리금이 높게 형성됐다.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역과 상권이 가까울수록 권리금이 높다는 기존의 법칙도 여전했다. 당 평균 권리금이 높은 명동의 경우 평균 지하철역과의 거리는 219m였고 종로 215m, 동대문 261m, 서울역 174m로 대체로 300m 안쪽에 상권이 위치했다. 전국 평균치는 349m였다. 상가를 사거나 빌릴 때 웃돈의 형식으로 오고 가는 권리금은 그간 관련 법규가 없어 논란을 불렀다. 지난 20155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에 권리금 조항이 생기며 최소한의 안전장치가 마련되긴 했지만, 일부 임대인들이 여전히 권리금 갑질을 할 수 있는 구조다. 강훈식 의원은 많은 서민이 권리금 갑질로 인한 피해를 보고 있다임차인을 잘 보호할 수 있도록 권리금과 관련한 애매한 사항들을 보다 명확하게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2017102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10.04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권리금이 비싼 걸 보니 장사가 잘되는가 봐요

  2. 멜로요우 2017.10.04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권리금도 비싸네요 ㅠ 자영업하는사람들에게 부담일듯

    추석 명절 잘 보내세요~

  3. GeniusJW 2017.10.04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4. 공수래공수거 2017.10.05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권리금이 어마어마 하군요
    즐거운 연휴 되시길~~

  5. 청결원 2017.10.06 0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