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산비둘기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05.29 21:5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아침 운동길에 만난 산비둘기...

우리가 가까이 다가가도 날아가지 않는다.

 

어디 아픈걸까?

 

더 가까이로 다가서자,

몸을 돌려 움직이더니 날아가 버렸다.

 

불어 오는 한줄기 바람이 상큼한 숲속의 아침을 말해 주고 있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추장 베어  (38) 2012.06.01
엄나무(음나무)  (4) 2012.05.30
산비둘기  (44) 2012.05.29
간장 게장 만들기..  (36) 2012.05.28
전원주택 방문기 2  (34) 2012.05.15
보너스 선물  (48) 2012.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