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동질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3.08.28 09:1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동질

 

                                          조은

 

이른 아침 문자 메시지가 온다

- 나지금입사시험보러가잘보라고해줘너의그말이꼭필요해

 

모르는 사람이다

다시 봐도 모르는 사람이다

 

메시지를 삭제하려는 순간

지하철 안에서 전화기를 생명처럼 잡고 있는

절박한 젊은이가 보인다

 

나도 그런 적이 있었다

그때 나는 신도 사람도 믿지 않아

잡을 검불조차 없었다

그 긴장을 못 이겨

아무 데서나 꾸벅꾸벅 졸았다

 

답장을 쓴다

- 서험꼭잘보세요행운을빕니다!

 

* 2010년 9월 '좋은생각'에 실려있던 아침을 여는 시 입니다.

막바지 무더위가 대단한 오늘이지만,

노력한 만큼의 행운이 함께하길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낌없이 주는 나무  (39) 2013.09.10
얼굴  (30) 2013.09.03
동질  (38) 2013.08.28
나이테  (22) 2013.07.23
여름 연못  (56) 2013.07.01
윈드 오케스트라 콘서트에 다녀와서~~^^  (60) 2013.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