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9 18:09

 

 

G7 콘퍼런스콜 직후 단행, 코로나 대응 글로벌 공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일(현지시간) 전격적으로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하했다. 연준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기준금리를 현재 1.50~1.75%에서 1.00~1.25%로 내린다고 밝혔다. 연준은 성명에서 "미국 경제의 펀더멘털은 강하지만 코로나19가 경제활동에 리스크를 증가시키고 있다"고 기준금리 인하 배경을 설명했다. 이 같은 연준의 금리 인하 조치는 그동안 `금리 동결`에서 `경기 부양`으로 통화정책 기조를 전환한다는 의미가 있다. 앞서 시장에서는 오는 17~18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이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연준이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한 것이다.

 

 

특히 이번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조치는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간 긴급 콘퍼런스콜(전화회의)이 진행된 직후에 나왔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주도로 진행된 이날 콘퍼런스콜 이후 G7은 성명서를 내고 "코로나19가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잠재적 충격을 감안해 우리는 강력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유지하고 하방 위험으로부터 보호를 위해 모든 적절한 정책 수단을 사용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시장에서 `중앙은행의 공동 금리 인하` 등 구체적인 행동계획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다소 실망스러운 평가가 나왔지만 연준이 전격 기준금리 인하 조치를 취하면서 시장 불안을 잠재웠다.(2020년 3월 4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