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심리지수 90.7 전달5.4P, 주택시장 보합하강 전환

 

 

  정부 규제 여파로 부동산 심리가 `꽁꽁` 얼어붙었다. 수도권과 지방, 주택과 토지 구분할 것 없이 전월 대비 심리지수가 모두 낮아졌다. 보합 상태이던 수도권 부동산·주택매매 심리지수도 하강 국면으로 돌아서거나 보합 국면을 간신히 유지하고 있다. 국토연구원이 16일 발표한 `201812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부동산(주택+토지) 소비자심리지수는 90.7로 나타났다. 이 조사를 시작한 20117월 이후 최저치다. 전달보다 5.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소비자들이 부동산 경기를 하강 국면으로 보고 있다는 뜻이다. 이 조사는 전국 중개업소 2240, 일반인 6400가구를 대상으로 한 것이다. 수치가 0~95면 부동산 경기가 하강 국면을, 95~114면 보합 국면을, 115~200이면 상승 국면을 의미한다. 수도권은 91.5로 전달 대비 8.4포인트 떨어지며 하강 국면으로 진입했다. 비수도권은 90.11.7포인트 하락하며 전달에 이어 하강 국면을 유지했다. 특히 서울은 전달 106.5에서 93.9까지 12.6포인트 급락했다. 광주와 전남도 각각 8.0포인트, 7.8포인트 떨어졌다. 경북만 5.1포인트 상승했다.

 

 

 

  주택시장(매매+전세) 소비심리도 보합·하강에서 일제히 하강 국면으로 돌입했다. 전국은 전달보다 5.6포인트 깎인 90.6을 기록하고, 수도권은 9.0포인트 낮아진 91.2로 조사되며 보합 국면에서 하강 국면으로 돌아섰다. 비수도권은 90.2로 전달 대비 각각 1.6포인트 하락하며 하락 국면을 유지했다. 주택매매 소비심리의 경우엔 비수도권이 하강 국면으로 돌아섰다. 93.6으로 전월보다 1.7포인트 낮아졌다. 수도권은 100.7, 전국 기준으론 97.2로 조사됐다. 전월보다 각각 9.5포인트, 6.1포인트 하락했으나 보합 국면은 유지했다. 주택전세 소비심리는 계속 하락세를 보이며 하락 국면을 유지했다. 전국이 84.1로 전달보다도 5.2포인트 하락했다. 수도권(81.8)과 비수도권(86.8)도 전월보다 각각 8.5포인트, 1.5포인트 낮아졌다. 전국 토지시장 소비심리는 90.9로 전달보다 3.7포인트 떨어지며 하강 국면을 유지했다. 수도권은 93.73.2포인트 낮아지며 하강 국면으로 전환했다. 비수도권은 89.43.0포인트 깎이며 하강 국면을 유지했다.(2019117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