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입추'에 해당되는 글 5

  1. 2016.09.02 가을이다! (12)
  2. 2014.08.11 꽃은 아름답다^^ (34)
  3. 2013.08.26 8월 마지막주 월요일 아침에.. (42)
  4. 2013.08.16 감사한 오늘 (20)
  5. 2012.08.22 가을고추 퍼레이드 (50)
 

가을이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6.09.02 10:0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입추와 처서마져 무색하게 만들었던 무더위,

끝이 없을것 같았던 더위와 열대야의 나날들......

여름날은 그렇게 긴시간 땀을 흘리며 우리와 함께 했었다.

그리고 하루사이,

믿기지 않을만큼 선선한 기운으로 가을은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섰다.

맑고 높은 하늘은 분명 우리가 기다리던 가을 하늘이었다.

조금 늦었을 뿐 가을은 우리 곁으로 오기위해 준비를 하고 있었나 보다.

계절을 잊지않는 자연의 순리가 신비스럽게 느껴졌다.


가을이다.

철거를 마친 텅빈 집 터에서 멀리 북악산과 북한산이 선명하게 보였다.

만감이 교차하는 요즘......

가을은 선물처럼 와 안겼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태희 할머니  (16) 2016.09.12
아듀~~우리집  (14) 2016.09.08
가을이다!  (12) 2016.09.02
통영 이순신장군 공원  (10) 2016.07.27
태희의 첫번째 생일  (8) 2016.07.18
우리집 살구  (2) 2016.07.07

꽃은 아름답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8.11 09:5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태풍의 행진이 끝나고 따가운 햇볕으로 시작하는 아침.

열대야는 입추와 함께 사라져 갔는지

아침, 저녁엔 서늘함이 느껴진다.

어느새 저 멀리서 가을이 채비를 하고 있는 것만 같다.

 

몇년동안 우리집에서 크고 있던 서양난 종류의 난,

이름은 모르겠다^^;

매일 조금씩 꽃망울을 터뜨리더니 마침내 활짝 피었다.

처음으로 하얗게 꽃을 피운 난을 보니까 왠지 기쁜 일들이 생길 것만 같고,

기분까지 좋아졌다.

'꽃은 아름답다.'는 오랜 진리에 한표를 던지는 아침이다~~ㅎ

 

* 일교차가 많이 나는것 같습니다.

감기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 가을의 시작~~  (44) 2014.09.01
셔츠 선물  (30) 2014.08.25
꽃은 아름답다^^  (34) 2014.08.11
추억 ~~ 라면  (40) 2014.08.08
추억 ~~ 스케이트  (42) 2014.08.07
매미야~~  (40) 2014.08.06

8월 마지막주 월요일 아침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8.26 10:2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8월의 마지막주가 시작 되었습니다.

입추와 처서의 절기가 지났음에도 늦더위는 그 열기를 식힐줄 모르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새벽 공기는 서늘함이 느껴지고,

귀뚜라미 울음 소리가 울려 퍼지고 있으니 가을은 그렇게 조금씩 다가서고 있는것 같네요.

오늘 하루도 30도를 넘는 무더위가 펼쳐질것 같습니다.

핸드폰에 저장되어 있는 겨울 제주도의 푸른 바다 사진이 좋아보입니다.

다시 달려가고 싶은 마음뿐입니다~~ㅎㅎ

건강 조심하시고,

활기차고 행복한 8월의 마무리가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니의 생일상  (52) 2013.08.30
앞치마  (38) 2013.08.29
8월 마지막주 월요일 아침에..  (42) 2013.08.26
삶이 나에게  (46) 2013.08.21
광화문 빛너울 축제  (20) 2013.08.20
감사한 오늘  (20) 2013.08.16

감사한 오늘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8.16 11:2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새벽에 한줄기 소나기가 대지를 적셔주었다.

햇살은 따갑지만 바람에 서늘함이 담겨있어서

조금씩 더위가 꺾이고 있음이 아닌가 반가움으로 느껴진다.

견디기 힘들만큼의 무더위...

우리들은 잘 견뎌왔고 이제 그 절정의 끝에 서 있는것 같다.

조금만 더 힘을 내고,

기쁜 맘으로 한여름의 열기를 보낼 준비를 해야할것 같다.

쉼없이 흘렀던 땀의 고통속에서도 우리의 노력은 새로운 삶의 의미를 만날 수 있었고,

입추로 다가선 가을은 그래서  더 기쁘고 풍요롭게 만나게 될 것이다.

소음, 공해로까지 느껴졌던 매미의 울음 소리를

우리들은 머지않아 그리워 하게될 것이다.

그러므로 내게 주어진 여름을, 오늘을 지금 감사하자.

 

* 오늘 아침도 뜨거운 열기로 시작되고 있네요.

휴가의 마지막 주말이 되겠지요.

많이많이 행복하시고 즐거운 시간 만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이 나에게  (46) 2013.08.21
광화문 빛너울 축제  (20) 2013.08.20
감사한 오늘  (20) 2013.08.16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52) 2013.08.14
장마비  (32) 2013.07.22
새벽 나비  (46) 2013.07.19

가을고추 퍼레이드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08.22 11:0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입추가 지나고,

찌는듯한 무더위 속에서도 가을은 조금씩 다가오고 있나보다.

시골 비닐 하우스에서는,

빨간 고추가 탐스럽게 주렁주렁 가을을 재촉하고 있었다.

계절의 변화가 새삼 신비스럽게 느껴졌다.

 

지금 내리고 있는 이 비가 그치면,

가을이 가까이로 다가와 있겠지~~~~^^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남에서 만났던 하늘..  (42) 2012.08.28
태풍 볼라벤~~  (22) 2012.08.27
가을고추 퍼레이드  (50) 2012.08.22
초대 사진기 만들기  (38) 2012.08.16
쇠고기 장조림 만들기  (26) 2012.08.14
질주하는 전철~~^^  (32) 2012.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