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백사장'에 해당되는 글 3

  1. 2016.02.25 부산 동백섬 (8)
  2. 2014.03.14 갈매기가 되고 싶은 비둘기? (80)
  3. 2014.02.19 해운대의 아침 (62)
 

부산 동백섬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6.02.25 10:5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2005년 APEC 정상회담이 열렸던 동백섬 누리마루,

기념관을 한바퀴 돌아보고 동백섬 해안 산책길을 걸었다.

해운대 바다의 푸른 물결,

동백꽃이 빨갛게 초겨울 꽃잎을 피우고 있었다.

잔잔하게 펼쳐져 있는 해운대 바다,

늘 변함없는 그윽함에 기분이 좋아졌다.

조용한 백사장,

수많은 발자국위에 떨어져 있는 노란 국화꽃,

잠시 겨울바람을 주춤하게 했다.


* 작년 11월 초에 다녀왔던 부산, 소개하지 못한 사진들이 남아 있었네요.

바다와 함게 분위가 정말 좋았던 산책길이었습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영 로즈힐 팬션  (12) 2016.08.04
부산 감천 문화 마을  (10) 2016.03.25
부산 동백섬  (8) 2016.02.25
부산바다 야경  (14) 2015.12.29
부산 황령산  (2) 2015.12.23
부산 오륙도 스카이워크  (2) 2015.12.22

갈매기가 되고 싶은 비둘기?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3.14 08:3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한마리 비둘기,

갈매기떼에 어울리지 못하고 결국 자리를 뜬다.

쓸쓸히 넓은 백사장을 걸어 멀어져 가면서 무슨 생각을 할까?

 

   '미운 오리새끼는 아름다운 백조가 되었다'는 동화속의 신데렐라.

   '나는 영원한 비둘기다'라는 자아 발견.

    ......

 

많은 생각속에서 복잡한 것은 비둘기가 아니라

지켜보는 나 자신이라는 사실을 한참이 지난 다음에야 깨달았다. 

 

* 건강하고 즐겁게,

봄을 맞이 하는 주말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량식  (53) 2014.03.20
아~~봄이다!  (54) 2014.03.18
갈매기가 되고 싶은 비둘기?  (80) 2014.03.14
팔랑팔랑 봄바람  (53) 2014.03.13
봄을 알리는 홍매화  (64) 2014.03.12
아듀~아현 고가도로  (38) 2014.03.10

해운대의 아침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2.19 09:3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해운대,

바닷가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아침 기운을 즐기고 있었다.

숙소가 해운대 바로 앞에 있었지만,

늦장을 부린탓에 아무도 없는 조용한 아침바다의 산책은 접어야했다~ㅎ

 

가끔 올 때마다

초고층 아파트와 건물들로  해운대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음이 느껴진다.

변함이 없는건 바다.

사람들 사이를 자유롭게 날고 있는 갈매기떼.

겨울바다 백사장에 찍혀있는 수많은 발자욱들마다 많은 추억들이 남겨져 있음이 느껴졌다.

동백섬의 해안선을 따라서 아름답게 펼쳐진 산책로를 걸으며,

푸르게 끝없이 펼쳐진 바다를 향해 가슴 깊숙이 심호흡을 했다.

바라보고 바라보아도,

오늘도 바다를 내 가슴에 다 담아내지 못하고 바다를 떠났다.

멀리서 봄기운이 파도를 타고 조금씩 밀려 들어오고 있음을 느껴면서......

 

"꽃피는 동백섬에 봄은 왔건만~~♪"

하루종일 부산 노래를 흥얼거리고 있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도  (60) 2014.02.25
외다리 갈매기의 꿈  (94) 2014.02.21
해운대의 아침  (62) 2014.02.19
광안리 조개구이  (56) 2014.02.18
자갈치 시장의 밤  (78) 2014.02.14
씨앗호떡  (60) 2014.0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