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컴퓨터에서 클럭이란 무엇인가? 

  메인보드, 그래픽 카드, 메모리에 표시된 클럭 속도는 각 부품의 성능을 짐작케 해 주는 중요한 기준이다. 하지만 전문가가 아니라면 기준을 정확히 알기가 어렵다. 그렇다고 얼렁뚱땅 대충 알고 넘어갈 수는 없다. 64비트 시대를 맞이하는 요즘 64비트 시스템이 갖추어야 할 조건과 함께 PC를 구성하는 주요부품의 궁합을 맞추려면 반드시 클럭 속도와 대역폭의 비밀을 알아야 한다.

1. 클럭이란?

  클럭(Clock)은 오직 전기가 통하는 디지털 장치에만 있다. 바꿔 말해 디지털 장치의 부품들을 움직이게 하는 전기적 신호를 클럭이라고 한다. 컴퓨터에 전원을 넣으면 전류가 흐르는 상태(ON)와 흐리지 않는 상태(OFF)가 반복된다. 바로 ON/OFF 형태로 반복하는 전류의 흐름에 의해 PC를 구성하는 부품이 작동한다. 이런 전류의 흐름을 클럭 주파수(Clock Frequency), 또는 줄여서 클럭(Clock)이라고 한다.

  메인보드나 그래픽 카드, CPU, 메모리 등 모두 디지털 장치이므로 제대로 작동하려면 클럭이 있어야 한다. 주파수(Frequency)로 표시되는 클럭은 위아래로 변하는 진폭을 가진 진동이 연속적으로 발생한다. 이 진폭이 발생하는 동안 PC0이나 1로 이뤄진 비트 단위 신호를 각 장치에 전달한다.

  하나의 클럭 주기가 지나면 반드시 1개의 비트가 옮겨진다. 1초에 1번 위아래로 진폭이 변하는 사이 0이나 1이란 신호가 장치에서 다른 장치로 옮겨진다. 클럭 단위는 ‘Hz’를 사용하고 이를 클럭 속도(Clock Speed)라고 한다. CPU, 그래픽 카드, 메인보드, 메모리 같은 부품에는 모두 클럭 속도가 표시되어 있다. 이것은 각 부품의 성능을 확인해 주는 척도이기도 하다.

2. 클럭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클럭(Clock)은 클럭 발진기에서 만들어 진다. 클럭 발진기는 메인보드와 그래픽 카드 두 곳에 있다. 메인보드와 그래픽 카드에 있는 클럭 발진기는 일정한 클럭을 만들어 각 부품끼리 신호를 주고받게 한다. 메인보드에 있는 클럭 발진기에서 생산된 클럭은 메인보드에 장착되는 모든 부품에 골고를 영향을 준다. 클럭 발진기에서 나온 클럭은 PC 부품에 똑 같이 적용되지 않는다.

  PC를 구성하는 부품의 속도에 클럭 속도를 높이거나 낮춰 공급한다. 클럭 속도를 낮추는 것은 클럭 발진기 옆에 같이 붙어 있는 클럭 디바이더(Clock Devider, 클럭분배기)에 의해 조절된다. 클럭 발진기와 클럭 디바이더에 의해 조절되는 클럭 속도는 즉 부품의 작동 속도를 결정하는 것은 메인보드에 있는 2개의 커다란 칩의 역할이다. 이를 칩셋이라 한다.

3. 클럭 속도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은가?

  PC를 구성하는 부품의 성능을 말할 때 부품의 작동 속도를 말한다. 작동 속도는 대부분 클럭으로 표시한다. MHzGHz의 단위를 사용하는데 클럭이 높을수록 빠른 성능이 좋은 제품이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클럭 속도가 빠른 제품이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다.

  PCCPU, 메인보드, 메모리, 하드디스크, 그래픽 카드, 랜 카드, 사운드 카드, 등등 여러 개의 제품으로 구성되어 조화롭게 동작해야 하기 때문에 어느 한 부품만 빠르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 부품끼리 서로 연결된 통로가 있고 이 통로를 흐르는 데이터가 원활하게 소통이 되어 야 한다. 그러려면 부품을 동작시키는 클럭 속도가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64비트 컴퓨터 시대를 열려면 새로운 64비트 방식으로 사고할 줄 아는 CPU, 이를 지원하는 몸통인 메인보드와 메모리, 보다 빠르게 진화한 하드디스크, 그리고 더 많은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줄 수 있는 파워 서플라이를 선택하면 된다. 물론 64비트 능력을 화면 가득히 보여 줄 그래픽 카드도 빼놓을 수 없다.

1. 듀얼 코어 CPU

  강력한 기능의 CPU 연산 코어가 2 들어 있다면 멀티태스킹 작업에서 탁월한 기능을 발휘한다. 동영상을 재생하면서 복잡한 3D 연산도 부드럽게 끊김 현상이 없이 작업하고 싶다면 듀얼 코어 CPU를 선택해야 한다.

2. LGA 775 소켓

  LGA 775에서는 핀이 CPU에서 메인보드로 옮겨왔다. CPU에 핀이 없어 소켓 위에 살짝 얹고 가이드로 흔들리지 않게 고정한다. CPU에 핀이 없어 왠지 소켓이 아닌 다른 명칭이 시용될 것 같다. 핀 수는 478개에서 775개로 늘어났다.

3. PCI 익스프레스 1x

  지금의 PCI 슬롯을 대체할 새로운 인터페이스로 주목받는 새로운 데이터 전송 통로. PCI 슬롯의 최대 전송 속도는 초당 133MB에 지나지 않지만 PCI 슬롯의 3분의 1길이인 PCI 익스프레스 1x은 초당 500MB의 속도를 자랑한다. 고속랜 카드나 최신 인터페이스 장치가 사용할 슬롯으로 자리 잡을 것이다.

4. 64비트 CPU 지원 칩셋

  AMD64비트 CPU인 애슬론 64는 듀얼 채널 구성으로 얻는 대역폭이 크지 않다. 덕분에 램을 용량이나 종류에 관계없이 마음대로 꽂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엔비디아의 엔포스 3 이상의 칩셋이라면 애술론 64와 궁합이 잘 맞는다. 인텔의 64비트 CPU라면 뛰어난 성능과 안정성에 최신 인터페이스까지 지원하는 고성능의 여러 칩셋을 만나볼 수 있다.

5. 24핀 메인보드 전원 커넥터

  소비 전력이 갑작스럽게 늘어난 펜티엄 4 CPU 때문에 넉넉한 전원을 공급해야 한다. 그래서 기존의 20핀에서 +3.3V, +5V, +12V 단자, 접지단자 이렇게 4개의 핀이 늘어난 24핀 전원 커넥터를 사용한다.

6. 시리얼 ATA 인터페이스

  NCQ 지원으로 보다 속도가 향상된 시리얼 ATA 300 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 64비트 컴퓨터 들여다 보기

  32비트 컴퓨터 시대가 끝나고 64비트 시대가 왔다. BUS64비트 단위로 자료를 전송하는 컴퓨터를 64비트 컴퓨터라고 한다. 64비트 CPU1960년대 이후부터 슈퍼 컴퓨터에 존재해 왔으며 1990년대 초부터 RISC 기반 워크스테이션과 서버에 쓰이게 되었다. 2003년 이전에 32비트가 주류였던 개인용 컴퓨터가 x86-64 64비트 파워PC 프로세서로 진입하게 되었다.

1. 절전기술, 바이러스 방지 기술을 가진 64비트 CPU

  64비트 연산이라는 장점을 빼고도 64비트 CPU는 자체 절전 기술과 바이러스 방지 기술을 갖추고 있다. AMD64비트 CPU인 애슬론 64는 직접 메모리를 다스리기 때문에 더 이상 대역폭에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65나노미터 제조공정으로 만들어진 펜티엄 4가 나왔다. 180나노미터 제조공정에서 시작한 펜티엄 4가 무려 10여번의 변신 끝에 여기까지 온 것이다.

2. PCI 익스프레스 16배속

  종전 그래픽 인터페이스인 AGP 버스는 2GB/초의 속도로 데이터를 주고 받았지만, PCI 익스프레스 16배속은 데이터를 주는 데만 4GB/, 받는데만 4GB/로 막힘이 없다. 일반 작업을 할 경우 그래픽 속도가 빨라졌다는 것은 못 느끼지만, HD영상 편집이나 고해상도 게임 등 새로운 멀티미디어 시대를 위한 그래픽 인터페이스 표준이라고 할 수 있다.

3. 925X 노스 브리지

  노스 브리지는 CPU와 메모리, 그래픽 카드 등의 데이터 전송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교통정리를 담당 한다. 925X 노스 브리지는 FSB 800MHz 펜티엄 4CPU를 지원하고 DDR2 SDRAM 메모리를 지원한다. 램 가속 기술을 사용하는 등 최신 CPU를 지원하는 데 무리가 없다.

4. 533MHz DDR2 SD

  최대 8.5GB/초까지 대역폭을 확보한 메모리. 작동 전압이 1.8V여서 발열이 적다.

5. 2개의 그래픽 카드 지원 - SLI, 크로스파이어

  PCI Express 16배속 인터페이스를 지원하고 최신 그래픽 프로세서를 장착한 그래픽 카드 2개를 꽂아 사용할 수 있다.

- 노트북 들여다 보기

  노트북은 일본 도시바사에서 개발한 무릎에 올려놓을 수 있는 작은 컴퓨터인 랩톱 컴퓨터대학 노트만큼 작다는 뜻으로 명명한 데서 유래했다. 데스크톱 PC의 본체에 비해 노트북의 크기는 얇고 작지만 성능은 데스크톱 PC에 버금간다. 노트북의 내부는 어떤지 살펴보자.

1. 메인보드

  일반 데스크톱 PC용 메인보드같은 역할을 하지만 크기는 절반도 채 안된다.

2. CPU

  노트북 전용 CPU는 일반 데스크톱 CPU보다 소비전력이 적고 크기도 더 작다. 노트북용 CPU2.9V 이하의 전력에서 동작해 노트북 사용 시간을 늘려 준다.

3. 메모리

  노트북용 메모리는 데스크톱 PC용 메모리보다 크기가 절반 이하로 작다. 작은 기판위에 대용량 메모리 칩 2~4를 담고 있다.

4. 하드디스크

  데스크톱용 하드디스크와 같은 역할을 하지만 크기는 1.8~2.5인치 사이고 두께도 9~19mm 가량으로 얇다. 한정된 공간에 들어가는 부품인 만큼 소음 발열 등도 데스크톱용보다 덜하다.

5. 무선 랜

  노트북용 무선 랜은 일반적으로 무선 랜의 표준 규격으로 사용되고 있는 802.11a/b/g를 지원한다. 3m 이내일 경우 최대 480Mbps 속도로 동작하고 6m 이내에서는 200Mpbs, 11m 이내에서는 110Mbps 의 전송 속도로 동작한다. 노트북에 무선 랜 기능은 필수다.

6. 포인팅 디바이스

  포인팅 디바이스는 마우스와 같은 역할을 한다. 터치 패드 형태로 제공되며 노트북 키보드 아래 네모난 공간을 배치한 형태다. 이 네모난 공간에서 손가락을 움직이면 커서가 움직이며 여기에서 손가락을 두 번 톡톡 누르면 마우스에서의 더블 클릭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마우스의 좌우 단추와 마찬가지로 두 개의 단추가 있다.

- 컴퓨터 PC 내부 들여다 보기

  PC 기술은 하루가 다르게 변한다. 그래서인지 부품을 고르기 위해 알아야 할 기술과 규격 또한 너무 많다. PC의 디자인 또한 빠르게 변한다. 이제 생김새도 살펴봐야 한다. 도대체 PC가 어떻게 바뀌는 걸까? 싱싱한 부품을 고르기 위해 각 부품이 겪고 있는 변화에 대해 살펴보고 최신 기술이 적용되는 부품이 얼마나 유혹적인지 알아보자.

1. 파워 서플라이

  PC의 전원을 켜면 제일 먼저 파워 서플라이를 통해 컴퓨터에 전원이 공급된다. 이 장치가 전원을 제대로 전달해야만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다.

2. 메모리

  CPU로 전달될 명령어는 메모리에 임시 저장된다. CPU는 메모리에서 처리할 명령어를 가져와 실행한다.

3. 메인보드

  부품간의 데이터 전달은 메인보드에 있는 데이터 통로를 통해 이루어진다.

4. 그래픽 카드

  CPU가 처리한 명령의 결과는 그래픽 카드로 전달된다. 모니터로 보이는 화면은 그래픽 카드에서 만들어 낸 것이다.

5. 사운드 카드

  소리가 필요하다면 사운드 카드로 명령 처리 결과를 전달한다.

6. 광학 드라이브

  광 미디어에 저장된 정보를 보려면 광학 드라이브가 필요하다.

7. 하드디스크

  실행시킬 프로그램들은 하드디스크에 미리 저장시켜 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