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꼬마'에 해당되는 글 5

  1. 2017.03.07 꼬마야 (8)
  2. 2015.01.21 울진 구수곡 자연 휴양림 (44)
  3. 2014.03.05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42)
  4. 2013.02.05 홋카이도의 눈사람들~~^^ (56)
  5. 2012.10.22 작아도 너~무 작은 사과~~^^ (54)
 

꼬마야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7.03.07 10:4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꼬마야 울고 있구나

그렇지......


만약

그 때 다른  선택을 했더라도

모습이 조금 달라졌겠지만

시간은 변함이 없는거란다


작은 시련과 아픔을 겪고나면

진정한 삶의 깊이를 느낄 수가 있더라


겨울이 지나면 봄이 온다는 진리를

아는 사람만이 희망을 만난다


꼬마야 많이 울어라

네가 흘린 눈물만큼

아름답게 성숙할거야


세상 속 저만치에

이미 봄은 반짝이고 있구나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이다~!  (8) 2017.03.22
오늘  (6) 2017.03.15
꼬마야  (8) 2017.03.07
옜다~~봄!!!  (8) 2017.03.03
봄...기다림...  (4) 2017.02.20
아름다운 졸업식  (4) 2017.02.15

울진 구수곡 자연 휴양림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1.21 09:1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구수곡 자연 휴양림.

경북 울진군 북면 응봉산(998.5m)자락,

물이 많이 흐른다하여 구수곡이라 부르는 계곡에 자리잡고 있었다.

울진으로 가는 길에 멋지게 잘 자란 소나무가 눈에 많이 띄었는데,

구수곡 자연 휴양림 처녀계곡에는 200년 이상의 울진소나무(금강송) 군락지가 있다고 한다

늦은 시간 들어 왔다가 일찍 나가는 스케줄 때문에

아침에 숙소 주변만 잠시 돌아 보았다.

이른 시간인데도 얼음 위에서 뛰노는 꼬마들의 함성에 덩달아 신이 났다.

 

맑은 공기

신선한 아침

올려다 본 하늘은 온화함이 가득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촌의 바다  (60) 2015.01.26
울진 덕구 온천의 하늘  (46) 2015.01.23
울진 구수곡 자연 휴양림  (44) 2015.01.21
울진에서의 만남과 버섯 전골  (54) 2015.01.20
2015년 겨울바다  (56) 2015.01.19
주천산의 겨울  (54) 2014.12.29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3.05 07:3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어둠이 살짝 내려앉기 시작한다.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이틀만에 집으로 돌아와 대문을 여니,

지난 밤 내려서 쌓인 눈 위를 먼저 걸어간 손님이 있었다.

'짜식, 혼자서 사뿐히도 걸었네~~ㅎ'

왠지 외롭게 느껴지는 길냥이 발자국을 따라서 나도 걸었다.

 

* 오늘은 지난 2월 초에 쓴 제 일기를 열어봤습니다.

아직은 차가움이 함께 하지만 곧 따뜻한 봄이 펼쳐지겠죠.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을 알리는 홍매화  (64) 2014.03.12
아듀~아현 고가도로  (38) 2014.03.10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42) 2014.03.05
이슬이를 사랑하는 남편  (30) 2014.03.04
신기한 열매  (72) 2014.02.28
곰인형 담요  (63) 2014.02.27

홋카이도의 눈사람들~~^^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3.02.05 10:0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한겨울에 밀짚모자 꼬마 눈사람

눈썹이 우습구나 코도 삐뚤고

거울을 보여줄까 꼬마 눈사람~♬"

 

일본 홋카이도의 재미있는 눈사람들,

딸아이가 여행길에 찍어왔다.

세상 어느곳에서나 사는 모습은 비슷한것 같다.

마지막으로 가는 겨울 동장군이 또한번 기세를 펼칠것 같다.

건강하고 씩씩하게,

우리들의 겨울을 잘 마무리 했으면 좋겠다~~^^*

 

 

 

 

 

 

 

 

 

 

 

 

작아도 너~무 작은 사과~~^^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10.22 09:3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가을비로 시작하는 시월의 넷째 주 월요일.

이른 아침부터 주룩주룩 소리를 내며 굵은 빗방울이 쏟아지고 있다.

비가 그치면 기온이 떨어진다고 한다.

그리고 우리곁에 있는 가을은 더욱더 짙어진 모습으로 자리하겠지...

 

며칠전 딸아이가 달랑달랑 들고온 작은 사과하나.

작아도 너~무 작았다~ㅎ

 

어둠속에서 불을 밝혀야 하는 월요일 아침이지만,

귀여운 꼬마 사과의 기운을 받아,

활기차고 즐거운 마음으로 한 주간도 화이팅~~!!!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  (58) 2012.10.25
무엇일까요?  (54) 2012.10.23
작아도 너~무 작은 사과~~^^  (54) 2012.10.22
서촌 골목길의 세탁소~~  (50) 2012.10.17
가을 편지  (50) 2012.10.16
석류 익는 가을아침~~^^  (58) 2012.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