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기쁨'에 해당되는 글 9

  1. 2015.03.16 마흔 번째의 봄 (46)
  2. 2015.03.12 호박 향기 (42)
  3. 2014.07.02 사탕 4개 (32)
  4. 2014.07.01 살구 익는 시간 (28)
  5. 2014.06.13 주렁주렁 (40)
  6. 2013.09.10 아낌없이 주는 나무 (39)
  7. 2013.04.10 똑똑~~ (80)
  8. 2013.02.01 2월의 아침에... (60)
  9. 2012.10.25 감~~^^ (58)
 

마흔 번째의 봄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5.03.16 10:2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마흔 번째 봄

 

                          함민복

 

꽃 피기 전 봄 산처럼

꽃 핀 봄 산처럼

꽃 지는 봄 산처럼

꽃 진 봄 산처럼

 

나도 누군가의 가슴

한번 울렁여보았으면

 

서울은 교보빌딩 광화문 글판에서 부터 봄이 시작됐다.

생태시인 함민복님의 <마흔 번째 봄> 시에서 발췌한 싯구.

봄산이 꽃 피기 전에는 설렘을

활짝 꽃이 핀 후에는 기쁨을 주듯

누군가의 가슴을 뛰게 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메시지가 담겼다고...

 

행복하고 예쁘게 봄이 시작 되었으면 좋겠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10) 2015.05.11
아름다운 마음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듭니다  (24) 2015.04.29
마흔 번째의 봄  (46) 2015.03.16
'쎄시봉'을 보고나서~  (44) 2015.02.25
길 위에 있는 동안 행복하다  (36) 2015.02.03
봄빛 나라  (67) 2015.01.30

호박 향기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3.12 10:0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 늦은 가을,

전원 생활로 내려간 지인이 누렇게 익은 호박 한덩이를 보내왔다.

아주 크지도 않고 적당히 보기좋은 호박을 겨우내 보는 즐거움으로 지내왔다.

그런데 한쪽이 조금씩 상하기 시작했다.

어쩔 수 없이 상한 부분은 도려내고 껍질을 벗기고 

얇게 썰어서 말리기로 했다.

집에 있는 바구니를 총 동원하여 호박을 펴서 널었다.

 

노란 향기를 품어내고 있는 듯한 호박,

한편의 그림처럼 색다른 기쁨을 안겨 주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두꽃  (20) 2015.04.13
잠깐 사이 - 봄  (18) 2015.04.02
호박 향기  (42) 2015.03.12
꽃샘추위  (21) 2015.03.10
3월이다~~!  (18) 2015.03.02
올망졸망  (64) 2015.02.26

사탕 4개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7.02 09:1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경복궁 금천교 시장 중간쯤에 팔순을 넘기셨지만,

아직까지 작은 음식점을 운영하시는 할머니가 계신다.

아침 운동길에 매일 만나게 되어 인사를 나누게 되었다.

만날 때마다 잘 모르는 우리 부부를 늘 칭찬해 주시는 할머니.

오늘 아침엔 잠깐만 기다리라고 하시더니,

골목길에서 하시던 일손을 멈추시고 굽은 허리로 가게 안으로 들어가셨다.

그리고 내 손안에 쥐어 주시는 사탕 4알.

당신이 잔치집에 가셨다가 가져왔는데 운동길에 먹으라고 하시는 것이었다.

"내가 뭐라고 인사를 하냐"며 주름진 얼굴에 활짝 미소를 펼치셨다.

정말 우리가 뭐라고 이렇게 귀한 사랑을 주시는지......

갑자기 짠한 감정이 콧등을 스치고 눈가로 전달이 되었다.

그리고 사탕을 손바닥에 놓고 한참을 들여다 보았다.

 

소소한 작은 정 하나에 큰 감동과 기쁨을 얻는것이

살아가는 또 하나의 힘이리라.

 

오늘 하루는 행복할것 같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랑나비야 날아라  (32) 2014.07.07
산딸기  (30) 2014.07.03
사탕 4개  (32) 2014.07.02
살구 익는 시간  (28) 2014.07.01
선인장 꽃  (24) 2014.06.25
2014년 6월 18일 새벽 6시 광화문 광장입니다^^  (42) 2014.06.19

살구 익는 시간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7.01 08:4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우리집 마당의 살구가 노랗게 익어가고 있다.

작년에는 스무개쯤 수확을 했을텐데,

금년에는 제법 가지가 휘어지도록 살구가 달렸다.

한 해를 쉬어 간다는 해거리,

자연의 순리가 빛나 보였다.

굵은 것은 제법 아기 주먹만 하다.

보기만 해도 싱그럽고 즐거운 마음 가득이다.

금년엔 주위 이읏들과 조금씩 나누어 먹을 수 있을것 같다.

 

자연이 주는 기쁨과 행복이 크게 가슴으로 느껴지는건,

그만큼 나이가 들었음인가......

 

감사한 아침이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딸기  (30) 2014.07.03
사탕 4개  (32) 2014.07.02
살구 익는 시간  (28) 2014.07.01
선인장 꽃  (24) 2014.06.25
2014년 6월 18일 새벽 6시 광화문 광장입니다^^  (42) 2014.06.19
오포의 아침  (20) 2014.06.16

주렁주렁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6.13 09:1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주렁주렁

소중한 열매

그저

감사하고서

만난 기쁨

 

삶의 가치를 새롭게 했다.

 

*6월이 깊어가는 주말입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6월 18일 새벽 6시 광화문 광장입니다^^  (42) 2014.06.19
오포의 아침  (20) 2014.06.16
주렁주렁  (40) 2014.06.13
미나리꽝  (30) 2014.06.12
제일 큰 보약^^  (34) 2014.06.11
호박꽃  (22) 2014.06.10

아낌없이 주는 나무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3.09.10 09:2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책장 구석에 꽂혀있던 오래된 그림책,

옛날에 책과 싸인펜을 함께 선물받고 시간이 있을때마다 색칠을 했던것 같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

사랑하는 사람에게 자신의 모든것을 내어주고 

마지막 남은 나무 밑동마져도 그의 쉼터가 됨에 행복해 한다.

우리의 젊은 날은 그런 미덕들과 함께 했었던것 같다.

그래서 우리는 행복 했었을까?

오랜만에 젖어드는 추억으로 기쁨에 겨운 아침이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 료  (43) 2013.10.31
가을 이야기  (70) 2013.10.01
아낌없이 주는 나무  (39) 2013.09.10
얼굴  (30) 2013.09.03
동질  (38) 2013.08.28
나이테  (22) 2013.07.23

똑똑~~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4.10 09:3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똑똑~~

 

봄이~

문 열어달라며

사뿐히 다가오네요~^^

 

봄철에는

따스함만 있으면 좋으련만

유난히 바람이 함께 찾아오지요~

 

그런데에는

이유가 있다고 합니다.

 

나무는

가지 끝마다 싹을 틔워야 하는데..

 

그곳까지

물을 올려야 하는 힘든 작업을

바람이 동참 해 주는 거라네요~

 

가지를 흔들어 물이 쉽게 올라가도록

도와주는 착한 봄바람~~

 

그래서

봄철에는 바람이 많다고 하네요~^^

참으로 신비스런

자연 현상이 아닐런지요.

 

사람도 마찬가지..

 

우리의 손길이 닿는 모든곳에 따뜻함을 심고,

기쁨과 평온함을 전한다면

이것이 사랑의 실천이 되겠지요~^^

 

* 바람과 함께 눈까지 흩날리던 심술궂은 날씨,

움츠리고 있을 내모습이 느껴졌던지

어젯밤 지인이 카카오톡으로 보내 온 감사한 글입니다.

 

봄바람,

자연의 큰 순리를 담고있다면,

기쁘게 맞이해야 할것 같다고 생각 해 봅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쇼생크 탈출' 그리고 우리들의 봄날~^^  (72) 2013.04.12
우리 어머님  (78) 2013.04.11
똑똑~~  (80) 2013.04.10
꽃샘추위  (78) 2013.03.21
기다림...봄...  (82) 2013.03.20
봄의 시작~~2013년  (68) 2013.03.12

2월의 아침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2.01 09:5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 홋카이도 비에이 포플러 나무 )

 

 

2월이 열리는 아침,

겨울비가 내리고 있다.

골목 곳곳의 얼음들이 함께 녹아 내리고 있다.

아직 봄은 저만치 언저리에서 기읏거리고 있는데...

 

새로운 희망를 꿈꾸며 시작했던 2013년도

어느새 한달을 훌쩍 넘겨 버렸다.

도대체 그 시간동안 무엇을 했을까?

쉽게 답을 찾지 못하는게,

나의 삶을 대변하는것만 같다.

그리고, 시작되는 2월의 도약을 다시 기대하고 있다.

그렇게 반복되는듯한 희망일지라도,

아무것도 없이 텅빈 자리를 채우기 보다는

내가 그려놓은 그림을 완성시키려고 노력하는게

작은 힘이라고 나를 다독여 본다.

 

눅눅한 분위기에서도 기쁨을 찾기위해 애를 써 본다.

비오는 오늘 아침은 2월의 첫 시작이니까...

 

*추운 겨울을 보내고 따뜻한 봄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한 2월,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싹이 기지개를 켜고 있어요~^^  (66) 2013.02.06
폭설의 입춘~~^^*  (64) 2013.02.04
2월의 아침에...  (60) 2013.02.01
만두 빚던날~^^*  (64) 2013.01.29
행복한 새해~~^^*  (24) 2013.01.10
2013년 새해 나의 다짐  (48) 2013.01.01

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10.25 09:3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우리집 마당에서 예쁘게 감이 익어가고 있다.

금년에는 감이 크기도 크고 많이 달렸다.

작년엔 비가 많이 왔던 날씨 탓인지,

감이 익기전에 미리 떨어지고, 수확할게 거의 없었다.

 

다음주 정도는 수확을 해야할것 같은데,

기대가 크다.

감맛도 아주 좋다고 하는데, 감을 먹지 않는 나는 알 수가 없다~^^;

어쨌든 수확을 한다는건 기쁨이라는 것을 새삼 느끼는 요즘이다.

그동안 바쁘다는 핑계로 거의 관심을 갖지 않고 살았으니......

 

하루가 다르게 붉은 기운을 띄는 예쁜 감,

우리 어머님 맛있는 간식거리 되게,

마지막 가을 햇살을 받으며 잘 익기를 바란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월 1일 아침~~^^  (48) 2012.11.01
시월의 마지막 월요일~~^^  (48) 2012.10.29
감~~^^  (58) 2012.10.25
무엇일까요?  (54) 2012.10.23
작아도 너~무 작은 사과~~^^  (54) 2012.10.22
서촌 골목길의 세탁소~~  (50) 2012.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