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거제대교'에 해당되는 글 2

  1. 2016.08.04 통영 로즈힐 팬션 (12)
  2. 2016.07.27 통영 이순신장군 공원 (10)
 

통영 로즈힐 팬션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6.08.04 10:5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뱃고동 소리에 눈을 떴다.

커튼을 열자 눈 앞에 아름다운 통영의 바다가 펼쳐져 있었다.

중년의 부부가 예쁘게 운영하고 있는 풍차마을 로즈힐 팬션.

바다를 내려다 보고 있는 큰 테크 위에 있는 작은 풍차가 운치를 더 해 주고 있었다.

바닷가 둘레길을 따라 아침 산책을 나섰다.

하늘 위엔 그림처럼 아름다운 구름들,

멀리 바라다 보이는 연륙교인 거제대교,

잔잔한 바다와 가끔씩 오가는 배...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아름다운 풍경이 되었다.


통영의 아침은 사랑스러움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영 삼시세끼 아무거나  (8) 2016.08.23
통영 케이블카  (10) 2016.08.10
통영 로즈힐 팬션  (12) 2016.08.04
부산 감천 문화 마을  (10) 2016.03.25
부산 동백섬  (8) 2016.02.25
부산바다 야경  (14) 2015.12.29

통영 이순신장군 공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6.07.27 11:1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태희 돌잔치를 끝내고 통영에서 1박을 하기로 하여 통영으로 갔다.

숙소에 짐을 풀고 간단히 옷을 갈아입고 처음 찾아 간 곳은 통영 이순신공원이었다.

구 한산대첩기념공원이기도 한 이순신공원은 통영시의 대표적인 성지라고 했다.

임진왜란때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조선 수군이 일본 수군을 대파함으로써 해상 주도권을 장악하여 일본 수군의 전의를 상실케한 최대 승첩지.

우람하게 서서 바다를 내려다 보고 있는 이순신 장군의 동상이 크게 와 닿았다.

나라의 운명을 걸고, 목숨을 걸고 싸웠을 그 때 전투의 치열함이 잔잔한 바닷물을 따라 아직도 흐르고 있는 듯 했다. 

그러므로 오늘 내가 이 자리에 서 있을 수 있는 것이라고......

계속되었던 비가 그치고 저녁으로 가는 시간,

조금씩 어둠이 내려앉고 있었다.

우리는 공원 주변만 간단히 산책을 하고 내려왔다.


통영 중앙활어시장,

주변 추천을 받고 들린 곳이었는데 싱싱한 생선회를 직접 사서 먹을 수 있는 곳이었다.

(사진을 찍지 못한 아쉬움이......)

우리는 우럭, 도미, 광어회와 멍게를 사고, 멸치도 한박스 구입해서 숙소로 돌아왔다.

거제대교와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팬션 맛있는 저녁 시간을 보냈다.

못하는 술 한잔의 매력이었던가,

통영이 주는 알 수 없는 편안함이 기분을 좋게하는 밤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듀~~우리집  (14) 2016.09.08
가을이다!  (12) 2016.09.02
통영 이순신장군 공원  (10) 2016.07.27
태희의 첫번째 생일  (8) 2016.07.18
우리집 살구  (2) 2016.07.07
사랑하는 태희  (14) 2016.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