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신한카드 트렌드연구소홍대입구도 업종따라 희비 갈려

상권따라 잘 되는 업종도 달라

 

 

  '사람이 몰리면 돈도 모이고 장사도 잘 된다'라는 이야기가 있지만, 이 말만 믿고 아무 장사나 하면 낭패를 볼 수 있다는 사실이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나왔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이용객이 가장 많았던 지하철역은 고속터미널역과 강남역, 잠실역, 홍대입구역, 사당역이었다. 22일 신한카드 트렌드연구소가 이들 5개 역의 반경 1내에 있는 상점들의 카드 사용액을 분석한 결과 2년 전과 비교해 카드 사용액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홍대입구역(15.2%)이었다. 이어 사당역(10.2%)과 잠실역(9.4%), 강남역(8.6%) 순이었고 고속터미널역은 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고속터미널역은 하루에 9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승·하차를 해 강남역에 이어 서울에서 두 번째로 이용객이 많은 역이지만 1년 전과 비교해서는 주변 상점의 카드 사용액이 3% 줄어 5개 역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고속터미널역의 경우 중식(62%)이나 편의점(42.2%), 카페(31.9%)에서의 카드 사용액은 크게 늘었지만, 유흥(-44.1%)이나 뷰티 로드샵(-40.9%), 패션·액세서리(-36.4%)는 대폭 감소했다. 연구소는 "고속터미널역은 패션이나 뷰티 용품 판매가 많았는데 이들 업종은 인터넷으로 주문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매출이 줄어든 것 같다"고 분석했다. 카드 사용액이 빠르게 늘어나는 홍대입구역도 업종에 따라 희비가 갈렸다. 2년 전과 비교해 편의점은 카드 사용액이 45.3% 증가해 가장 많이 늘었지만, 유흥업종은 36% 줄었고 양식(-2.5%)도 매출이 줄었다. 홍대입구역에 이어 두 번째로 카드 사용액이 많이 늘어난 사당역도 편의점(57.8%)과 중식(36.8%) 업종은 30% 넘게 매출이 늘었지만 뷰티 로드숍(-23.4%)이나 카페(-15.9%), 유흥(-10.1%)업종은 감소했다.

 

 

  업종별로 보면 일식은 홍대입구역(28.7%)과 사당역(26%), 강남역(24.4%)에서는 매출이 늘었지만, 잠실역에서는 8.5% 감소해 고전했다. 반면 베이커리 업종사당(-7.2%)과 강남(-7.1%), 고속터미널역(-19%)에서는 부진했지만, 잠실역에서는 13.5% 늘어 선전했다. 사당역과 강남역주말이냐 평일이냐에 따라 카드 사용액 증가율 순위가 달라졌다. 평일에는 사당역의 카드 사용액이 9.9% 늘어나 홍대입구역에 이어 2, 강남역은 5.8% 증가하며 4를 각각 기록했다. 그러나 주말에는 강남역이 14.8% 늘어 2를 기록했고 사당역은 10.9% 늘어나며 4로 떨어졌다. 홍대입구역은 주말(17.2%)과 평일(13.8%) 모두 1였다. 박원학 신한트렌드연구소 차장은 "창업을 할 때 유동인구 수만 보면 낭패를 볼 수 있다""유동인구의 성·연령대별 분포와 선호하는 업종 등 특징을 정확히 분석해야 성공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말했다.(2017721 매일경제 기사 참조)

 

 

 

 

 

  최근 부동산 컨설팅사인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가 발행한 글로벌 리서치 보고서 '세계의 주요 번화가(Main Streets Across the World 2015)'에 따르면 명동의 월 평균 임대료는 ㎡당 88만2288원으로 명동에 33㎡(약 10평) 남짓한 작은 매장 하나만 꾸리려 해도 월 임대료가 900만원에 가깝다. 이 보고서 작성을 위해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는 작년 3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1년간 전 세계 500곳 이상 쇼핑지역 임대료를 조사했다고 한다.

  전 세계에서 가장 비싼 월 임대료를 자랑하는 곳은 미국 뉴욕 5번가로 ㎡당 350만1937원으로 작년보다 3.6%가량 올랐으며 2위인 홍콩 코스웨이베이 중심거리의 240만328원 보다도 46%가량 높다. 그다음으로 월 임대료가 비싼 곳은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137만2759원), 영국 런던 뉴본드가(132만1731원), 이탈리아 밀라노 몬테나폴레오네(103만5573원), 스위스 취리히 반호프가(89만5495원), 일본 도쿄 긴자(88만2388원), 서울 명동(88만2288원), 오스트리아 빈 콜마르크트 거리(47만8465원), 독일 뮌헨 노이하우저-카우핑어 거리(45만9854원) 등 순이었다.

  한국 내에서만 살펴봤을 때 임대료가 가장 비싼 상권은 강남역(67만3532원), 가로수길(32만8823원)이 명동 뒤를 이었다. 전반적으로 임대료가 가장 높은 각국 상권은 5번가나 코스웨이베이, 샹젤리제 거리 등 '명품 상권' 위주로 구성돼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명동, 강남역, 가로수길처럼 명품보다는 대중 쇼핑 상권의 임대료가 비싸다는 점이 독특하다. 이는 중국인 관광객 영향이 적지 않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아직까지 중국인들은 우리나라에서 명품은 백화점이나 면세점 위주로 쇼핑하고, '골목'이나 '거리'에선 중저가인 대중 브랜드 쇼핑을 즐기는 경향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측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명품 상권에서는 가두매장 리테일러들이 비싼 임대료에 이탈 현상이 일어난 데다가 이 공간을 채우기 위해 럭셔리 브랜드에 인센티브 혜택을 제공하려는 움직임이 일면서 임대료가 상대적으로 낮아졌다"면서 "여기에 중국 관광객이 줄면서 리테일 매출액도 줄어 임대료 인하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한국지사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한국 리테일 시장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여파로 매출이 감소하고 소비심리도 위축됐으나 명동은 여전히 세계에서 8번째로 비싼 상권"이라고 말했다. 또 가로수길과 강남역 상권 부상을 두고는 "한국 관광산업은 메르스 슬럼프에서 회복됐다고 보이며, 이에 따라 중국인 관광객이 유입되면서 중국인 관광객 소비 증가가 한국 가두매장 상권 지형을 크게 바꾸고 있다"면서 "전통적인 명동 리테일 상권에서 가로수길, 홍대 등 상권들이 중국인 관광객 유입으로 인해 더욱 확장되고 있다"고 설명했다.(2015년 11월 2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장마비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7.22 09:5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어둠속에서 비가 쏟아지고 있는 월요일 아침.

남부 지방은 폭염이라고 하는데,

장마의 끝자락이라는 서울은 대단한 폭우로 그 기세를 몰아가고 있는것 같다.

강남역, 사당역은 이미 침수가 됐다는 뉴스가 전해지고 있다.

지금처럼 계속 비가 쏟아진다면,

여기저기서 물난리 소식이 전해질것 같아 불안한 마음이다.

이제 그만 비가 그치기를 간절히 기도하는 아침이다.

 

*인왕산 수성동 계곡 아래있는 어느 샵입니다.

고객을  부르는 소리가 재미있어 보입니다.

비로 내려앉는 기운이지만,

활기차게 월요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한 오늘  (20) 2013.08.16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52) 2013.08.14
장마비  (32) 2013.07.22
새벽 나비  (46) 2013.07.19
하루  (52) 2013.07.18
엄나무  (44) 2013.07.17